“지역경제 활성화 열쇠는 中企 인력난 해소”
상태바
“지역경제 활성화 열쇠는 中企 인력난 해소”
  • 중소기업뉴스팀
  • 호수 2163
  • 승인 2018.04.1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들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중소기업의 인력난 해소가 시급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는 최근 민선 7기 지방자치단체 출범에 앞서, 지역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정책에 대한 의견을 확인하기 위해 중소기업 430개사를 대상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중소기업 정책 의견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중소기업들은 민선 7기 지자체장이 중점적으로 추진해야할 중소기업 정책(복수응답)으로 ‘지역 중소기업 인재확보 지원’(39.1%)과 ‘규제 및 행정부담 애로 개선’(37.0%)을 꼽았다.
‘공정경제 기반조성’(22.3%), ‘중소기업 밀착형관계형 금융 서비스 확대’(19.1%), ‘지역 중소기업 판로지원’(16.7%)도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 지역 중소기업이 당면하고 있는 가장 큰 애로(복수응답)로는 ‘임금부담 증가’(67.2%)와 ‘일자리 미스매칭 등 인력부족’(40.7%)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상황 고려 없는 획일적 정책추진’(18.1%), ‘지역 중소기업에 대한 편견과 낮은 사회인식’(13.5%) 등이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들은 대부분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서는 지방정부 권한 강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긍정적인 의견(57.9%)이 부정적인 의견(7.0%)에 비해 압도적이었다.
한편, 중소기업들은 성공적인 지자체 운영을 위해 민선 7기 지자체장이 갖춰야 할 덕목(복수응답)으로는 ‘도덕성과 청렴성’(42.8%), ‘다양한 행정경험, 전문성’(40.0%)을 꼽았다.
지자체의 자치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자치단체 투명성·책임성 강화’(40.0%)와 ‘재정분권 추진’(32.6%)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인재확보 지원 등 인력난 해소에 대한 지역 중소기업의 요구가 매우 높다”며 “새로 출범할 민선 7기 지자체에서는 중앙 정부와 협력해 지역 중소기업이 겪는 인력난과 행정규제 부담을 해소하는 대책이 적극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