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주간]지역기반형 中企 육성 과제 제시
상태바
[중소기업주간]지역기반형 中企 육성 과제 제시
  • 김도희 기자
  • 호수 2167
  • 승인 2018.05.14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계가 한달 앞으로 다가온 6·13 지방선거와 관련, 지방분권 경제실현을 위한 ‘지역기반형 중소기업 육성 과제(사진)’를 내놨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1일 지방분권 경제실현을 위한 ‘지역기반형 중소기업 육성 과제’의 추진방향으로 △권한의 이양 △지방주도 △지방에서 계획하고 실행 △지역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혁신생태계 조성 △인재자본 △공정한 경쟁 환경 마련 등을 발표했다.
중기중앙회는 혁신성장·일자리창출·공정경쟁 등 42개 공통과제와 지역별 206개 과제를 발굴했다.
지역 중소기업 혁신성장 촉진 과제로는 제조현장 혁신을 위한 스마트공장 확산이 있다. 중기중앙회는 현재 지역 중소기업의 경우 스마트공장에 대한 이해 및 인력부족한 상황으로 현장환경개선, 공정자동화 등 정부의 관련 예산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외에도 △중소기업 전용 헬스케어 연구개발(R&D)센터 구축 △지역별 중소기업 공동구매 전용보증제 도입 △노후산업단지 정비 및 그린 리모델링 등이 혁신성장 촉진과제로 꼽혔다.
지역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과제로는 △지역청년·지역 중소기업 취업 유인책 마련 △지역 스타기업 발굴 △해외진출 중소기업의 국내 유턴 지원 강화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 확대 등이 선정됐다. 특히 중소기업 취업 유인책과 관련해 중기중앙회는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법’을 개정해 현재 지역인재 채용시 공공기관과 대기업만 받던 지원혜택을 중소기업에도 늘려야 한다고 제안했다.
공정경쟁환경 조성 및 지역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지역 대·중소유통 간 상생유도 △공정거래위원회와 지자체 조사권 분담 △국세청·지자체 간 중복 세무조사 방지 △소상공인 사회안전망 확대 등을 주문했다.
한편 이번에 발표된 지역기반형 중소기업 육성 과제에는 공통과제 외에도 200여건에 달하는 지역별 과제도 담겼다.
‘용산전자상가 활성화를 위한 복합문화공간조성’(서울), ‘건설폐기물 처리시설 전문단지 조성’(부산울산), ‘차세대 자동차 본격화에 따른 부품업계 경쟁력 강화’(대구경북) 등 ‘민선 7기’에 바라는 지역별 중소기업계의 목소리가 생생하게 수록됐다.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계의 지역별 핵심과제를 향후 지역 중소기업인대회 개최시 지방선거 후보자를 초청해 전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