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존 원인물질 배출사업장 드론 띄워 특별점검
상태바
오존 원인물질 배출사업장 드론 띄워 특별점검
  • 하승우 기자
  • 호수 2167
  • 승인 2018.05.14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는 오존(O3) 원인물질인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질소산화물(NOx)을 줄이기 위해 8월말까지 드론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오존 원인물질이 배출되는 사업장을 특별점검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특별점검은 오존 주의보 최초 발령일이 매년 빨라짐에 따라 국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 5월1일 발령된 오존 주의보는 올해 4월 20일 발령됐다.
오존은 만성 호흡기 장애를 유발하거나 식물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일반적으로 휘발성유기화합물과 질소산화물의 광화학 반응으로 생성되며, 기온이 높고 일사량이 많은 여름철 오후 주로 발생한다.
이번 특별점검 대상은 도료 제조업, 도장, 세정, 주유, 유류 저장 시설 등 전국 5000여개 사업장이다.
환경부는 특별점검의 하나로 이날 수도권 일대의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 사업장 1000여곳을 대상을 드론과 이동식 측정차량 등을 활용해 점검했다.
앞서 지난달 21일에는 경기도 수원, 안양, 안산 일대에서 휘발성유기화합물이 많이 배출될 만한 사업장을 점검한 바 있다.
김종률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드론 등을 활용한 특별점검으로 오존 원인물질을 부적정하게 배출하는 업체를 언제라도 단속할 수 있다는 점을 일깨워 불법행위를 원천 봉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