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재난 타개책은 산림골재 활성화”
상태바
“골재난 타개책은 산림골재 활성화”
  • 하승우 기자
  • 호수 2170
  • 승인 2018.06.04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달 30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제13차 비금속광물산업위원회’에서 배조웅 공동위원장(윗줄 오른쪽 첫번째)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 비금속광물산업위원회(공동위원장 배조웅·김동우)는 지난달 30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제13차 회의를 열고, 골재수급 애로해소를 위한 산림골재 활성화 방안 마련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레미콘, 콘크리트, 석회석, 석재 등 비금속광물업계 협동조합 이사장 및 한국골재협회 관계자 등 20명이 참석했다.
배조웅 공동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최근 하천, 바다모래 등 기존 골재 수급원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배조웅 위원장은 “부산, 울산 등 동남권에서는 지난해 1월 남해 EEZ골재채취 중단 이후, 골재(바다모래) 가격이 2배 이상 상승했고 전국적으로도 가격이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건설업계에서는 골재(원료) 가격상승만큼 납품단가를 올려주지 않아, 골재를 원료로 레미콘, 콘크리트 등을 생산하는 비금속광물업계가 큰 어려움에 처해있다”고 밝혔다.
문정선 한국골재협회 본부장은 “골재수급애로해소를 위해서는 △폐석분 토사 농지 성·복토재로 사용가능토록 명문화 △바다골재 채취 예정지 해역이용 영향평가협의제도 일원화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골재수급난을 타개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산림골재 활성화를 추진키로 결의하고, △외부에서 발생한 부수적 토석을 토석 채취허가구역에 반입 가능토록 하위법령 마련 △토석채취 이격거리 관련 규정 완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비금속광물산업위원회는 골재수급애로 해소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올해 지난 3월 일본 비금속광물산업연수를 진행, 일본 쇄석협회, 일본 아이치현 토목부, 나고야레미콘조합 등을 방문하고 현지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