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신설법인 9000곳 육박
상태바
4월 신설법인 9000곳 육박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171
  • 승인 2018.06.11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인 등록일수 증가와 서비스업 법인 설립 확대에 힘입어 올해 4월 신설법인 수가 9000곳에 육박해 월 기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4월 신설법인 수가 8926개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31개(13.1%) 증가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는 월별 기준 가장 많은 수치다.
신설법인 수가 늘어난 것은 법인 등록일수가 20일에서 21일로 하루 증가했고, 도소매업 등 서비스업 법인설립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업종별로 도·소매업이 2102개 설립돼 전체의 23.5%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제조업(1498개·16.8%), 건설업(927개·10.4%), 부동산업(878개·9.8%) 등 순이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서도 도·소매업은 설립 법인이 가장 많이 늘어나 1년 전보다 509개(32.0%)가 증가했다, 전기·가스·공기공급업(263개↑·91.0%↑), 정보통신업(179개↑·29.7%↑), 부동산업(79개↑·9.9%↑)이 뒤를 이었다. 반면 제조업 신설 법인 수는 98개(6.1%) 감소했다. 전 연령대에서 지난해 동월 대비 법인설립이 증가했다. 40대(3059개·34.3%), 50대(2375개·26.7%), 30대(1859개·20.9%), 60세 이상(982개·11.0%), 30세 미만(632개·7.1%) 순으로 설립됐다.
남성 법인은 지난해 같은 월보다 796개(13.4%) 증가한 6741개를 기록했다. 여성 법인은 235개(12.1%) 증가한 2185개로, 전체에서 비중은 0.2%포인트 감소한 24.5%를 차지했다.
서울 318개(12.5%), 경기 291개(15.1%), 인천 84개(27.2%) 등으로 법인 설립이 증가해 전체 수도권 신설법인은 5474개(61.3%)를 기록했다. 전체 대비 비중은 지난해와 비교해 0.7%포인트 늘어났다.
한편 2018년 1~4월 신설법인은 3만5673개로, 지난해 동기와 대비해 2334개(7.0%) 증가하며 탄탄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