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결제 혁신 위해 ‘소상공인 페이’ 도입 추진
상태바
중기부, 결제 혁신 위해 ‘소상공인 페이’ 도입 추진
  • 이권진 기자
  • 호수 2171
  • 승인 2018.06.11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경제의 풀뿌리인 소상공인들의 대표적인 애로사항은 바로 결제수수료 문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혁신기술을 결합한 소상공인 전용 결제 시스템인 ‘소상공인 페이’의 도입을 추진키로 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지난 7일 서울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열린 소상공인 간편결제 피칭대회 겸 우수제품·기술 전시회에 참석해 “신용카드 수수료를 깎아주는 정도가 아니라 혁신적인 결제수단을 접목해 소상공인들의 결제수수료 걱정을 근본적으로 해소할 필요가 있다”며 소상공인 페이에 대한 구상을 밝혔다.
홍 장관은 이날 행사에서 발표된 각종 혁신적 기술을 토대로 소상공인 페이 도입을 위해 관계부처와 협의하겠다고 설명했다. 혁신적 결제수단 도입과 확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행사에는 13개 업체가 간편결제 우수기술 및 서비스를 제안했고 8개 업체가 제품·기술 전시회에 참여했다.
우리나라 간편결제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카카오페이·토스·케이뱅크 등)뿐만 아니라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해 서비스를 개시하는 스타트업기업까지 참여했다. 이들은 QR코드, NFC, 블록체인, 음파 등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밴(VAN)사나 전자결제대행업(PG)사를 거치지 않고 수수료를 낮출 수 있는 결제 시스템을 선보였다.
참여기업들은 기술별로 특·장점과 함께 최저 결제수수료율 적용, 소비자 편의성 등에 중점을 뒀다. 전문가들은 발표기술들에 대해 카드에 익숙한 소비자들에게는 편의성을 제공하고 업체들에는 수수료를 낮출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신기술로 발표된 블록체인, 음성인식 방식 등에 대해서도 높은 관심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