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무역 칼바람 맞는 국내 철강제품
상태바
보호무역 칼바람 맞는 국내 철강제품
  • 김도희 기자
  • 호수 2171
  • 승인 2018.06.11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유럽연합(EU)을 비롯한 전 세계 각국이 국내 철강·금속제품에 가하는 수입규제가 100건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철강이 모든 산업의 기초가 되는 기간산업인 만큼 대부분의 나라가 자국의 철강기업을 구조조정하기보다 수입규제로 시장을 보호하는 양상이어서, 국내 철강업계가 그 어느 때보다 보호무역주의 칼바람을 정면으로 맞고 있다.
최근 철강업계와 한국무역협회 통계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현재 국내에서 생산한 철강·금속 제품에 가해진 반덤핑·상계관세·세이프가드 등 수입규제 건수는 모두 95건으로 집계됐다.
국내서 생산된 제품에 가해진 총 수입규제 건수가 202건임을 감안할 때, 그중 절반에 가까운 47%의 수입규제가 철강·금속제품에 집중된 셈이다.
가장 많은 수입규제를 가한 건 단연 미국이다. 국내 철강·금속제품에 대한 미국의 수입규제는 총 28건(반덤핑 21건·상계관세 7건)에 달했다.
올해 초 한국산 대형구경강관에 대한 반덤핑 조사에 들어간 것을 포함, 냉간 압연 강관·탄소 합금 후판·열연 강판 등 다양한 제품을 규제하고 있다.
미국에 이어 캐나다(11건), 태국(8건), 인도(7건), 말레이시아(6건), 호주(5건), EU·인도네시아(이상 4건), 대만·멕시코·베트남·브라질(이상 3건), 남아프리카공화국·사우디아라비아·터키(이상 2건), 일본·잠비아·중국·필리핀(이상 1건)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올해 들어서만 상반기에 이미 미국(2건)·EU(1건)·터키(1건)·캐나다(2건)로부터 6건의 수입규제가 가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