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블록체인 접목 ‘6대 사업’ 이르면 연내 시범 운영
상태바
정부, 블록체인 접목 ‘6대 사업’ 이르면 연내 시범 운영
  • 이권진 기자
  • 호수 2173
  • 승인 2018.06.25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거래·해운물류 등에 적용 … 2022년까지 전문인력 1만명 양성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블록체인 글로벌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을 발표하고 국내 시장 활성화를 위한 6대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최근 밝혔다.
6대 시범사업은 축산물 이력 관리, 개인 통관, 간편 부동산 거래, 온라인 투표, 국가간 전자문서 유통, 해운물류 등이다.

축산물 이력 관리는 사육부터 도축, 판매에 이르기까지 전 단계의 정보를 블록체인으로 공유해 문제가 발생할 때 추적 기간을 최대 6일에서 10분 이내로 단축할 수 있게 된다.
과기부 관계자는 “빠르면 올해 연말 시범운영을 통해 일반 국민이 블록체인 기술을 생활에서 경험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과기부는 국민들이 블록체인 기술의 효용을 체감하고 불필요한 사회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민간 주도 블록체인 국민 프로젝트도 추진할 계획이다. 민간주도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스마트시티, 스마트공장, 드론, 핀테크 등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우선 적용하기로 했다.
과기부는 이와 함께 국내 기업들이 경쟁력 있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자체 개발할 수 있도록 성능 평가를 제공하고 전문인력 양성도 지원한다.

2022년까지 세계 최고 국가 대비 90%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전문인력을 1만명 양성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블록체인 전문기업을 100개 이상으로 늘린다는 것이 목표다.
과기부 관계자는 “2022년이면 국내 블록체인 시장이 1조원 규모로 확대될 것”이라며 “그때 필요한 인력이 약 1만명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과기부는 민간 기업 기술경쟁력 향상을 위해 블록체인 기술 지원센터를 구축해 내년부터 개발 중인 블록체인 플랫폼이나 서비스를 테스트할 수 있는 대규모 시험환경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들 플랫폼이나 서비스의 신뢰성과 성능을 객관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평가체계도 갖춰 운영할 계획이다.
또 블록체인 최신 기술과 서비스를 학습하고 체험할 수 있는 ‘블록체인 놀이터(가칭)’를 운영하고 석·박사급 블록체인 전문가를 배출할 블록체인 연구센터를 작년 1개에서 올해 3개로 확대한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블록체인 기술, 서비스 도입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개선할 ‘블록체인 규제개선 연구반’ 운영을 시작하기로 했다.

양환정 과기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블록체인은 인터넷, 스마트폰, 인공지능의 뒤를 이어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기술이 될 것”이라며 “이번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 추진을 통해 국내 산업을 혁신하고 디지털 신뢰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