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그룹 계열사 중 162곳이 좀비기업
상태바
60대 그룹 계열사 중 162곳이 좀비기업
  • 이권진 기자
  • 호수 2173
  • 승인 2018.06.25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재벌닷컴이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자산 5조원 이상 60대 기업집단 소속 2083개 계열사의 2017회계연도 별도기준 재무현황을 분석한 결과, 부채가 자산보다 많아 자본잠식 상태인 회사가 전체의 7.8%인 162곳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GM은 지난해 자산총액이 6조3926억원인데 비해 부채총액은 7조5441억원에 달했다.
넷마블그룹은 26개 계열사 중 화이버텍, 체리벅스, 넷마블블루 등 8개사(30.8%)가 자본잠식 상태였다.
효성그룹은 전체 52개 계열사 중 세빛섬, 공덕경우개발 등 11곳(21.2%), 부영 그룹은 24개사 중 부영씨씨, 남양개발 등 5곳(20.8%)이 각각 자산보다 부채가 많았다.

이밖에도 SM그룹과 이랜드그룹, 동국제강그룹, 대우조선해양그룹도 각각 계열사 5곳 중 1곳꼴로 자본잠식 상태였다. 카카오그룹은 전체 72개 계열사 중 14곳(19.4%)이 자산보다 부채 규모가 커 60대 기업집단 중 ‘좀비’ 계열사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10대 그룹 중에선 롯데그룹이 자본잠식 상태의 계열사가 9개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LG그룹(5개), 현대차그룹(4개), 농협그룹(3개), 포스코·SK·GS그룹(각 2개), 삼성그룹(1개) 등 순이었다.
한편 현대중공업과 LS, 현대백화점, 셀트리온, 한솔 등 14개 그룹은 자본잠식 상태의 계열사가 하나도 없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