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안경테’ 뚝딱…초정밀 레이저 용접기술 개발
상태바
‘명품 안경테’ 뚝딱…초정밀 레이저 용접기술 개발
  • 김도희 기자
  • 호수 2174
  • 승인 2018.07.02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계연구원은 부산기계기술연구센터 레이저기술산업화연구단의 이광현   박사 연구팀이 고부가가치 안경테 생산을 위한 레이저 용접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최근 밝혔다.
안경테는 대표적인 노동집약형 제품이다. 다리, 코 받침, 렌즈 고정틀 등 각 부분 생산에만 120여가지 공정이 있어야 한다. 조립부터 가공과 용접까지 쉽지 않은 작업도 거친다.

특히 용접의 경우 전기저항 용접과 고주파 용접 등 전통적인 여러 방식을 섞어 처리하면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고, 용접 부분 완성도에 따라 제품 품질에 차이가 났다.
연구팀은 사람이 안경테를 정확한 위치에 놓으면 레이저가 입력된 설계에 따라 움직이면서 가공하는 기계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만들었다.

산업용으로 널리 쓰이는 레이저보다 크기가 정밀하고 출력 안정도가 높은 고성능 파이버 레이저를 적용했다.
광원의 크기가 200㎛(마이크로미터) 수준으로, 매끄러운 용접부를 얻을 수 있어 후처리 공정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공정 속도도 10배 이상 빨라졌다.
타이타늄 등 비철 경량 소재를 이용한 고품질 안경테 생산에 도움이 될 것으로 연구팀은 보고 있다.

이광현 박사는 “기술적인 한계에 도달했던 기존 공정에 고정밀 레이저 용접을 도입했다”며 “기술 최적화 시스템을 구축하면 국내 안경산업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는 기계연구원 기업지원 프로그램인 ACE 사업 지원을 받아 수행했다. 대구의 제조기업 월드트렌드에 기술을 이전해 신제품 양산을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