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 가장 많은 곳 울산…근로시간 짧은 곳은 서울
상태바
월급 가장 많은 곳 울산…근로시간 짧은 곳은 서울
  • 이권진 기자
  • 호수 2175
  • 승인 2018.07.09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에서 근로자 평균 월급이 가장 많은 곳은 울산, 근로시간이 가장 짧은 곳은 서울로 조사됐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5일 공개한 2018년판 ‘통계로 보는 우리나라 노동시장의 모습’ 책자에 따르면 지난해 4월 기준으로 광역시·도별 월 평균 임금은 울산이 424만1000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394만2000원), 충남(359만5000원), 전남(355만원) 순이었다. 월 평균 임금이 가장 적은 곳은 제주(264만9000원)였다.

특히 중화학 제조업, 자동차산업 등이 밀집된 울산과 금융, 서비스업 본사가 위치한 서울의 임금이 높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월 근로시간이 가장 짧은 곳은 서울(166.3시간)이었고 대전(168.7시간), 강원(172.2시간), 광주(172.2시간)가 뒤를 이었다. 월 근로시간이 가장 긴 곳은 경북(182.1시간)이었다.

2016년 기준으로 지역별 총생산액은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이 전국의 49.4%를 차지했다. 반면, 광주, 대전, 강원, 전북은 각각 2%대의 낮은 수준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