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인 이상 기업 비정규직 여전히 10명 중 4명꼴
상태바
300인 이상 기업 비정규직 여전히 10명 중 4명꼴
  • 이권진 기자
  • 호수 2176
  • 승인 2018.07.16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300인 이상 기업의 근로자 중 비정규직은 여전히 10명 중 4명 꼴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최근 발표한 ‘2018년도 고용형태공시 결과’에 따르면 지난 3월말 기준으로 공시 대상 300인 이상 사업장 3478곳의 전체 근로자 수는 486만5000명으로, 이 가운데 소속(직접고용) 근로자는 395만9000명(81.4%), 소속 외(간접고용) 근로자는 90만6000명(18.6%)이었다.
소속 근로자 가운데 계약 기간의 정함이 없는(정규직) 근로자는 302만8000명으로, 전체의 62.2%였다. 소속 근로자 중 계약 기간이 정해진 기간제(93만1000명)와 간접고용 근로자를 합한 비정규직은 38.8%에 달했다.
10명 중 4명이 비정규직인 셈이다. 지난 수년 동안 고용형태공시에서 정규직과 비정규직 비율은 큰 변화가 없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공시 대상 기업 전체 근로자 중 정규직 비율은 0.6%포인트 늘었고 기간제와 간접고용 근로자 비율은 각각 0.6%포인트, 0.4%포인트 줄었다. 단시간 근로자 비율은 0.2%포인트 증가했다.
기간제와 간접고용 근로자 비율이 모두 높은 업종은 건설업이었고 모두 낮은 업종은 정보통신업, 전기가스업, 수도·하수물폐기업 등이었다.
이번에 고용형태 현황을 공시한 3000인 이상 대기업의 전체 근로자는 220만2000명으로, 이 가운데 직접고용은 168만2000명이었다.
직접고용 중에서도 정규직은 139만5000명, 간접고용(52만명)과 기간제(28만7000명)를 합한 비정규직은 80만7000명이었다. 비정규직 비율은 36.6%로, 300인 이상 기업 평균보다는 조금 낮았다.
박성희 고용부 노동시장정책관은 “기업별로 근로자의 고용 형태를 공시하도록 한 것은 비정규직과 간접고용을 과도하게 사용하는 기업이 자욜적으로 고용구조를 개선하도록 유도하는 데 취지가 있다”며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거나 간접고용을 직접고용으로 전환하는 우수기업은 ‘일자리 으뜸기업’ 선정 때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