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CEO 84% ‘올 여름 휴가는 국내서’
상태바
중소기업 CEO 84% ‘올 여름 휴가는 국내서’
  • 이권진 기자
  • 호수 2177
  • 승인 2018.07.23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중소기업중앙회가 중소기업 CEO 300명을 대상으로 ‘2018 중소기업 CEO 여름 휴가계획’을 조사한 결과, CEO 10명 중 7명(73.3%)은 여름 휴가를 계획(평균 3.9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84.1%는 국내에서 여름 휴가를 보낼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93.7%는 여름 휴가를 통해 연중 정기적인 휴식을 취하는 것이 CEO의 기업경영 또는 임직원의 업무 집중도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계획하는 휴가 형태로는 ‘명소·휴양지 방문’(65.0%)이 주를 이뤘다. ‘독서·사색 등 집에서 휴식’하는 경우는 19.5%로, 두번째로 많았다. 중소기업 CEO들은 휴가 중 읽을 만한 도서로 ‘경제·경영분야’의 도서를 가장 많이 추천(45.6%)했다.

여름 휴가계획이 없는 중소기업 CEO들은 52.6%가 ‘업무로 인해서’라고 답했다. 구체적으로는 ‘출장·행사 등 일정상 불가능’(25.0%), ‘생산·납품일정 빠듯함’(15.0%), ‘업종 성수기’(8.8%), ‘기타 업무’(3.8%) 등을 꼽았다.

‘연중 수시로 휴가를 사용해 특별히 정기 휴가가 필요없다’는 응답도 46.3%로 높게 나타났다.
한편 ‘국내에서 휴가 보내기’에 대해 응답자의 59.0%가 내수진작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봤으나 ‘내수진작에 별다른 효과 없을 것’이라는 예상도 41.0%에 달했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단순히 내수를 살리자고 호소하는 것만으로는 국내에서 휴가를 보내자고 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다양한 정책으로 내수 살리기에 긍정적 효과가 나타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