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도입 후 1만명 신규채용
상태바
‘주 52시간’ 도입 후 1만명 신규채용
  • 이권진 기자
  • 호수 2178
  • 승인 2018.07.27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부터 주 52시간제가 적용된 상시 근로자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 1만명에 가까운 인력을 새로 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최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제출한 ‘주요 업무 추진계획’에 따르면 7월부터 주 52시간제 적용 대상인 300인 이상 사업장 3627곳의 실태를 조사해보니 신규 채용 계획을 세운 곳은 813곳(22.4%)이었다.

이들 사업장에서 9775명의 신규 채용이 완료됐고, 2만36명을 채용하는 과정이 진행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주 52시간 적용 대상 사업장 가운데 근무시간이 주 52시간을 넘는 근로자가 있는 기업은 2136곳(58.9%)이었고 주 52시간을 넘겨서 근무하는 근로자가 없는 기업은 1454곳(40.1%)이었다.

주 52시간 초과 근로자가 있는 기업이 추진 중인 대책으로는 인력 충원(42.8%)이 가장 많았다. 이어 탄력근로제를 포함한 유연근무제 도입(35.2%), 교대제 등 근무 형태 변경(16.8%), 생산설비 개선(16.6%) 순이었다.

고용부는 “300인 이상 사업장을 준비 상황에 따라 우수, 적정, 보통, 미흡 등 4단계로 분류해 보통 및 미흡 사업장을 집중해 관리하고 있다”며 “지방 관서별로 사업장 유형에 따른 컨설팅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