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트랙터 중심위치 측정법’ 국제표준 채택
상태바
토종 ‘트랙터 중심위치 측정법’ 국제표준 채택
  • 하승우 기자
  • 호수 2180
  • 승인 2018.08.2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서 개발한 ‘농용트랙터 중심 위치 측정방법’이 국제표준화기구(ISO)의 표준시험 방법으로 채택됐다.
최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농진청은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이사장 김신길) 및 국가기술표준원과 함께 이 기술을 2016년부터 2년 반에 걸쳐 ISO에 제안하고 기술적 대응을 통해 국제표준으로 인정받았다.

우리나라에서 개발한 기술 가운데 농업기계 분야 국제표준으로 채택된 것은 앞서 농진청에서 개발한 ‘위치추적장치(GPS)를 이용한 트랙터 선회반경 시험방법’에 이어 두번째다.

GPS를 이용한 트랙터 선회반경 시험방법은 2015년 ISO 국제표준으로 채택됐으며, 올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농림업용 트랙터 표준시험코드로도 승인받았다.

이번에 채택된 ‘농용트랙터 중심위치 측정 방법’은 농용트랙터의 안전도 평가 항목 중 전도각 예측에 사용되는 것으로, 2009년 개발했다.
트랙터의 전륜과 후륜을 각각 들어 올려 거리와 무게 등을 측정해 자동으로 중심 위치를 산출하는 방법이며, 기존 방식보다 쉽고 시간이 덜 걸린다.

농진청은 “국내 농업기계 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려면 우리나라에 불리한 국제표준을 개선하고, 우리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농진청 관계자는 “국내 농업기계 산업의 수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더 많은 국제표준을 개발하고, ISO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