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D램 시장 2분기 매출 ‘사상 최대’
상태바
세계 D램 시장 2분기 매출 ‘사상 최대’
  • 김도희 기자
  • 호수 2180
  • 승인 2018.08.2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D램 시장의 매출 규모가 올 2분기에 역대 최고치를 또다시 갈아치운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비교적 큰 폭의 매출 성장세를 기록, 70%가 넘는 합계 점유율을 유지하며 사실상 시장을 장악한 것으로 평가됐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D램익스체인지는 최근 보고서에서 지난 2분기 전 세계 D램 시장 매출이 총 256억9100만달러로, 전 분기보다 11.3%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로, 공급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하면서 대부분 품목의 계약가격이 전 분기보다 3% 안팎의 상승세를 보인 데다 특히 그래픽용 D램 가격이 가상화폐 관련 수요에 힘입어 15%나 올랐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업체별로는 삼성전자가 전 분기보다 8.2% 증가한 112억700만달러의 매출을 올리면서 43.6%의 시장점유율로 압도적 1위 자리를 유지했다.
SK하이닉스는 19.5%나 늘어난 76억8500만달러 매출로 29.9%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이로써 두 업체의 합계 점유율은 73.5%에 달하며 전 분기(72.8%)보다 0.7%포인트 높아졌다.
미국 마이크론(55억4100만달러·21.6%)과 난야(8억2600만달러·3.2%), 윈본드(1억9000만달러·0.7%) 등이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