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투자가 일자리 창출 모범답안
상태바
벤처투자가 일자리 창출 모범답안
  • 김도희 기자
  • 호수 2180
  • 승인 2018.08.2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배송 서비스를 운용하는 ㈜컬리는 올해 상반기에 벤처캐피탈로부터 75억원을 투자 받은 후 해외 후속투자 유치에 성공하고, 그 과정에서 56명을 신규 고용했다. 컬리가 운영하는 플랫폼 마켓컬리의 회원 수는 지난 2016년 16만명에서 올해 1월 53만명으로 급격히 늘었다.

#차량용 부품업체 ㈜이씨스는 올 상반기 추경펀드 중 하나인 4차 산업혁명 펀드 등에서 70억원을 투자 받았다. 신규사업으로는 자율주행차 관련 사업을 추진하면서 그 과정에서 고용인원도 186명에서 234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이 회사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분야 중 하나인 자율주행차량에 대한 지속적인 선행 연구개발(R&D)을 진행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한국벤처투자, 한국벤처캐피탈협회, 고용정보원과 함께 올해 상반기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의 고용 효과를 분석해 지난 16일 발표했다.

상반기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은 550개사로, 약 2만명을 고용(평균 1개사 35명)하고 있으며 6월말 기준으로 지난해말 대비 2118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했다.

상반기 투자를 받은 후 짧은 기간 내 기업당 3.8명의 신규 고용을 만들어 낸 것은 어려운 고용여건 상황에서도 벤처투자 자금이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고 있음을 나타내고 있다고 중기부는 평가했다.

특히 창업 3년 이내 기업이나 청년창업 기업이 투자받은 경우 고용창출 효과가 높았다. 상반기 모태 자펀드의 투자를 받은 창업 3년 이내 초기기업 156개사는 고용증가율이 27.5% 달하는 등 높은 고용증가율을 보였다.

또 청년창업펀드의 투자를 받은 청년창업기업 96개를 별도로 분석한 결과 2017년말 기준으로 전년도보다 421명의 고용이 증가했다. 고용증가율은 21.1%였다.

중기부는 상반기 벤처투자가 1조6000억원으로 올해말까지 벤처투자가 사상 최초로 3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했다.

상반기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의 추가 고용과 하반기 투자기업의 고용창출을 고려해 2018년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의 당해연도 고용증가는 5000명 이상이고, 향후 2∼3년에 걸쳐 총 1만명 내외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재홍 중기부 벤처혁신정책관은 “지난해 대규모 추경 등 모태출자를 통한 벤처펀드 조성이 투자증가와 일자리 창출 효과로 바로 이어지고 있다”며 “이달 중 결성되는 일자리 매칭펀드 등을 통해 일자리 창출우수기업의 지속성장에 투자하는 등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에 충분한 자금이 공급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