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용직이 임시·일용직보다 월 198만원 더 받는다
상태바
상용직이 임시·일용직보다 월 198만원 더 받는다
  • 이권진 기자
  • 호수 2182
  • 승인 2018.09.03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기준 상용직 근로자와 임시·일용직 근로자의 평균 임금 격차가 198만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지난달 30일 발표한 ‘2018년 7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올해 6월 국내 상용직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 총액은 322만4000원으로, 지난해 6월(310만9000원)보다 3.7% 늘었다.

이들 가운데 상용직의 월평균 임금은 342만6000원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3.4% 늘었다.
임시·일용직의 월평균 임금은 143만9000원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5.5% 증가해 198만7000원의 격차를 보였다.

상용직은 고용계약 기간이 1년 이상인 근로자나 고용계약 기간이 정해지지 않은 정규직을 의미한다. 임시·일용직은 고용계약 기간이 1년 미만이거나 하루 단위로 고용돼 일당제 급여를 받는 근로자를 가리킨다.

300인 이상 사업체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은 478만4000원으로, 지난해 6월과 같았다. 1~300인 사업체 근로자 월평균 임금은 293만6000원으로 4.5% 증가했다.

300인 이상 사업체의 월급이 늘지 않은 것은 지난해 6월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음향, 통신장비 제조업에서 지급한 특별급여가 올해 6월에는 지급되지 않은 영향이 크다고 고용부는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증기 및 수도사업의 월평균 임금(793만8000원)이 가장 많았고 금융 및 보험업(524만1000원)이 뒤를 이었다. 월평균 임금이 가장 적은 업종은 숙박 및 음식점업(174만5000원)이었다.
올해 6월 1인 이상 사업체 전체 근로자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158.0시간으로, 지난해 6월(170.8시간)보다 7.5% 줄었다.

근로시간 단축은 7월부터 적용됐기 때문에 이번 조사에는 반영되지 않았다.
300인 이상 사업체 근로자의 월평균 노동시간은 156.0시간으로, 지난해 6월보다 7.6% 감소했다. 1~300인 사업체 근로자의 근로시간은 158.3시간으로, 7.5%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