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뉴스
> 기획특집 > 경영플러스
마우스 클릭으로 예약·취소 척척…의사·환자 ‘쌍수 들어 환영’[글로벌 라운지]진료 예약 툴 ‘족닥’
중소기업뉴스  |  webmaster@kbiz.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183호] 승인 2018.09.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진료 예약 툴인 ‘족닥(Zocdoc)’이 기술공포증에 시달리는 의사들을 소리 없이 디지털 시대로 인도하고 있다. 의사도 누구 못지않게 전자제품과 기술을 좋아한다. 하지만 많은 의사들이 의료 업무를 처리하는 방식만 놓고 보면 그런 사실을 결코 알 수가 없다.

의사들의 책상 선반은 환자 파일로 빼곡하고 아직도 많은 의사들이 처방전을 수기로 작성한다. 전화로 진료 예약을 할 때 환자들은 하염없이 기다릴 수도 있다.

2007년 설립된 IT 회사 족닥은 위와 같은 문제 중 하나를 해결하고 있다. 이 회사는 자사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을 통해 환자가 전문분야와 기타 카테고리별로 의사를 찾고, 진료 후기를 읽으며 온라인으로 방문 예약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미국에서 인기 있는 식당 예약 사이트 ‘오픈테이블(OpenTable)’의 병원 버전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소비자는 편리한 서비스를 좋아한다. 족닥의 월 사용자 수는 70만명 정도 된다고 한다. 하지만 알고 보면 족닥의 가장 열렬한 사용자는 의사와 병원이다. 병원에선 신규 환자 유치뿐 아니라 접수처의 진료 예약 관리를 도움받는다. 환자 관련 문서를 줄이기 위해 족닥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의사들은 잠재 환자가 온라인이나 앱을 통해 진료 예약을 할 수 있도록 족닥에 월 250달러의 사용료를 낸다. 족닥의 소프트웨어는 병원과 일부 개인병원에서 사용하는 기존 예약 소프트웨어와 통합돼 병원 손님이 족닥에서 예약을 변경할 경우 스케줄이 바로 업데이트된다.

호환되는 예약 시스템이 없는 곳의 경우 족닥의 웹 기반 캘린더 소프트웨어에 접속해 방문 및 전화 예약을 포함한 모든 예약을 관리할 수 있다.

뉴욕시에 있는 베스 이스라엘 메디컬 그룹(Beth Israel Medical Group)의 부회장 톰 풀(Tom Poole)에 따르면, 환자들이 족닥을 통해 마우스를 클릭하거나 화면을 탭해서 예약을 취소할 수 있기 때문에 예약 후 오지 않는 환자들 때문에 발생하는 비용의 낭비를 줄일 수 있게 됐다고 한다. 그는 “환자들이 전화를 해야 할 경우 답답해 하는 경우가 아주 많았다”고 덧붙였다.

뉴욕에 본사를 두고 현재 미국 내 11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족닥은 골드만삭스, 파운더스 펀드(Founders Fund), 코슬라 벤처스(Khosla Ventures), 러시안스 디지털 스카이 테크놀러지(Russians’ Digital Sky Technologies)를 비롯한 여러 기업으로부터 9500만달러 이상의 자금을 확보했다.

족닥의 투자자들은 족닥이 규모가 커져가는 의사 네트워크에 다른 디지털 서비스까지 제공하게 될 것이라 전망한다. 물론 족닥은 이미 웹사이트에서 사용자에게 기본적인 개인 정보 제공을 요청하고 있다.

하지만 향후에는 환자들이 휴대폰을 한번 흔들기만 해도 입원하거나 진료를 받을 수 있을 만큼 충분히 많은 데이터를 확보하고 저장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족닥의 창립자인 사이러스 마소미(Cyrus Massou mi)와 올리버 카르자(Oliver Kharrza) 박사는 지금 당장은 새로운 도시로 사업을 확장하고 의사와 병원 수를 늘리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한다. 그 과정에서 의료업계가 조금씩 디지털화하도록 돕고 있다.

-  하제헌 객원기자

중소기업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주간핫이슈

‘신남방’ 중심, 기회의 땅 베트남

‘신남방’ 중심, 기회의 땅 베트남
인구 1억 육박·年 6~7% 고속성장…‘포스트 차이나’ 1순위우...
조합소식
기업현장
‘종합-전문건설 칸막이’ 사라진다

‘종합-전문건설 칸막이’ 사라진다

지난 1976년부터 시작된 건설업계의 종합건설...
경제자유구역, 신산업·서비스업 중심 재편

경제자유구역, 신산업·서비스업 중심 재편

정부가 외국인투자 유치와 주력산업 고도화를 위...
신문사소개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최종편집 : 2018.11.14 수 09:00
(150-740) 서울시 영등포구 은행로 30 중소기업중앙회 5층 편집국  |  구독ㆍ광고문의 : 02-2124-3202  |  기사제보 : 02-2124-3196~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06712  |  발행·편집인 : 중소기업중앙회  |  편집국장 : 윤위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란
Copyright © 2008 Kbiz. All rights reserved. 중소기업중앙회 관련 궁금한 내용을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