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업계, 시험운행 요건 완화 촉구
상태바
자율주행차 업계, 시험운행 요건 완화 촉구
  • 김도희 기자
  • 호수 2185
  • 승인 2018.09.21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차 업계가 인재 부족을 호소하며 자율자동차를 시험 운행하는데 필요한 임시면허 취득 요건을 완화해달라고 요구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 13일 고양시 현대 모터스튜디오에서 현대자동차, SK텔레콤 등 자율주행차 업계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투자지원 카라반’ 간담회에서 업계 관계자들이 핵심 인력 확보가 어렵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고 밝혔다.

이날 한 업계 관계자는 “유능한 전문가들이 해외로 유출되고 신규로 고용할 인재가 부족한 상황에서는 아무리 정부가 기업에 대한 지원을 늘려도 충분한 효과가 나지 않는다”며 “돈을 써줄 사람이 모자라는게 업계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석·박사급 교육을 강화하고 산·학협력 등의 프로젝트로 인재를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업계는 자율주행차를 시험 운행하는 데 필요한 임시면허 취득 요건을 완화해달라고 요구했다.

예를 들어 중국에서 전기 버스를 수입해 이를 개조한 뒤 일반 도로에서 주행 실험을 하려면 중국의 안전 기준이 한국의 기준과 달라 임시면허를 받는 절차가 지나치게 까다롭다는 것이 업계의 주장이다.

국토교통부 등 당국은 시험 차량이라도 일반 도로를 달리는 만큼 기본적인 안전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업계의 요구를 반영해 이들이 겪는 어려움을 줄일 다른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당국자는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