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신한은행-신한카드, 중소상공인 경기활성화 맞손
상태바
서울시-신한은행-신한카드, 중소상공인 경기활성화 맞손
  • 이권진 기자
  • 호수 2185
  • 승인 2018.09.21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와 신한은행, 신한카드가 중소상공인 경기활성화를 위해 각 기관이 가진 공공데이터와 금융 빅데이터를 활용하는데 협력한다.

서울시는 지난 20일 김태균 서울시 정보기획관, 김철기 신한은행 빅데이터센터 본부장, 김효정 신한카드 빅데이터사업 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3자 간 빅데이터 업무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 기관은 ‘공공과 금융 빅데이터 활용을 통한 중소상공인 경기활성화 지원’을 목표로 빅데이터 활용 공공서비스 및 공익사업 상호 협력, 협력기관 소유 공공 및 민간 빅데이터 연계 및 교류, 협력기관 빅데이터 분야의 포괄적 상호협력 사업을 추진한다.

단기적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한 소상공인 경기활성화 협력 과제 수행과 빅데이터 제공 및 공유 활동을 추진하고, 2022년까지 중장기적인 협력 로드맵도 마련할 계획이다.

우선 신한은행은 금융거래 데이터를 활용한 서울시 생활금융 지도 분석을 통해 벌고, 쓰고, 저축하는 시민 생활금융 정보를 모아 서울시 정책 수립을 지원한다.

신한카드는 지난 17년간(2002~2018년) 발생한 소상공인 창·폐업 데이터를 활용해 서울시와 청년창업, 실버창업, 여성창업 등을 공동으로 연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