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전쟁·금리인상에 맥못추는 글로벌 제조업
상태바
무역전쟁·금리인상에 맥못추는 글로벌 제조업
  • 김도희 기자
  • 호수 2186
  • 승인 2018.10.08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 무역전쟁과 미국 금리 인상의 타격으로 유럽과 아시아를 중심으로 한 세계 각국 제조업의 체감경기가 부진을 면치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JP모건과 마킷 이코노믹스가 최근 발표한 9월 글로벌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2.2로 집계돼 경기확장 기준선인 50은 넘었지만 지난 5월부터 5개월 연속 하락했다. 9월 지수는 2016년 11월(52.0) 이후 22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PMI는 신규 주문, 출하량, 생산, 재고, 고용 등에 관한 설문을 통해 제조업의 경기 동향을 파악하는 지표다.
9월 글로벌 제조업 PMI의 생산, 신규 주문 등 7개 하부 세부 지표가 모두 8월보다 하락했다.

이중 특히 신규 수출 지수는 49.7로 집계돼 기준선(50) 밑으로 떨어졌다. 이는 신규 수출이 성장 둔화에서 감소로 돌아섰다는 의미다. 지역별로는 유로존 지수가 53.2로 집계돼 2016년 9월 이후 2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독일은 25개월 만에 최저였고 프랑스는 3개월 만에 가장 낮았으며 이탈리아는 2년 만에 처음으로 전월대비 보합에 머물렀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의 니콜라 노빌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세계 교역 성장세의 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고조에 대한 우려가 제조업 체감경기에 부담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