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 생태계 선순환…1∼8월 투자 회수금액 1조8천억원
상태바
벤처 생태계 선순환…1∼8월 투자 회수금액 1조8천억원
  • 김도희 기자
  • 호수 2187
  • 승인 2018.10.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 벤처투자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데 이어 8월까지 회수액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벤처생태계가 선순환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10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한국벤처투자와 공동으로 ‘2018년 1∼8월 벤처투자 회수동향’을 발표했다.

올해 1∼8월간 벤처투자 회수금액(투자원금+수익)은 1조8578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배 이상(107%) 증가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벤처투자 원금 대비 약 2.4배(136%)의 수익을 올렸으며 지난해 동기(1.69배, 69%)보다 67%포인트 증가했다.

중기부는 그동안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후원하는 벤처정책과 모태펀드 출자 등을 통해 세컨더리펀드 1조5000억원과 인수합병(M&A)펀드 1조원이 조성됨에 따라 회수시장이 활성화되는 것으로 분석했다.

올해 상반기 추세를 고려할 때 연말까지 2조8000억원 정도가 회수될 것으로 예상된다.

업종별로 보면, 바이오·ICT 등 신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회수가 활발한 가운데 게임 분야에 대한 장외거래가 많이 증가하며 지난해 전자·기계 등 전통적인 투자처에서 바이오와 ICT 등 신산업 분야로 회수 포트폴리오가 재편되는 모습을 보였다.

회수유형별로 보면 M&A, 장외거래 등 다른 유형에 비해 기업공개(IPO)를 통한 회수금액이 크게 늘었다.

올해 1∼8월 IPO를 통한 회수액은 586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2364억원) 대비 148.2% 증가했다. 총 114개사로, 전년 동기 대비 20개사가 증가했으며 1개사 평균 회수금액도 51억원으로 103% 늘어났다.

특히 제1호 테슬라요건(이익미실현요건) 상장기업 카페24(ICT서비스)가 올해 기업별 회수금액 중 가장 높은 1043억원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