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제공구전 30일 킨텍스서 개막
상태바
서울국제공구전 30일 킨텍스서 개막
  • 하승우 기자
  • 호수 2188
  • 승인 2018.10.23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내외 최첨단 공구 및 관련기기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2018 서울국제공구전’이 오는 30일부터 4일간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1홀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해 전시회 전경.

국내외 최첨단 공구 및 관련기기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2018 서울국제공구전(TOOL TECH 2018)’이 오는 30일부터 4일간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1홀에서 개최된다.
전시회를 주관하는 한국공구공업협동조합(이사장 최용식)은 이번 전시회에 미국, 일본, 독일, 중국, 대만 등 12개국에서 148개사가 참가해 총 4만2000여점의 고정밀 공구 및 관련기기, 용접 및 관련 부품 등의 최신 기술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올해 전시회는 그동안 한국용접공업협동조합(이사장 최기갑)이 개최했던 ‘한국국제용접절단기술전(Welding Korea)’이 품목관 형태로 새롭게 참여해 공구 및 관련기기와 함께 용접 및 절단기술 산업의 현주소를 가늠할 수 있는 자리로 마련될 전망이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신제품 개발동향과 신기술, 업계 동향 및 산업 발전추이를 비롯한 국내외 공구 및 관련기기, 용접 및 관련부품 산업의 면면을 살펴볼 수 있으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공구 및 용접 전문기업들과 관련 주요 메이커들이 참여해 공구 및 용접산업의 미래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조합은 기대했다.
또 전시회 기간에는 금속산업대전이 동시 개최돼 상호 관람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통해 해외 바이어 1200명을 비롯해 2만여명이 방문할 전망이다.

이번 전시회에서 조합은 국내외 공구제조업체 및 판매업체, 관련업체, 중국 등의 국가관 참가를 통해 신규시장 창출을 포함한 거래선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또 정부의 첨단공구산업 기술고도화 사업이 2016년부터 시작된 이래 첨단 절삭공구가 개발돼 시제품들이 이번 전시기간 동안 선보이게 됨에 따라 정부 및 관련기관, 업계로부터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조합은 전했다.

부대행사로는 수출상담회, 공구관련 세미나 등이 개최된다. 특히 공구 수출상담회는 국내 공구 제품 및 서비스에 관심 있는 주요 국가의 해외 바이어 20여명을 초청해 국내 제조업체 40개사와 1대 1 비즈니스 매칭을 통한 해외 거래선을 발굴하게 된다.

최용식 공구조합 이사장은 “어려운 경기 여건 속에도 판로개척을 목적으로 참가한 업체들을 위해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홍보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최대의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서울국제공구전은 세계 유일의 공구 전문전시회로 용접 및 절단기술전도 함께 열려 상담 5억달러, 계약 8200만달러의 성과가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