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물질사고로 최근 4년간 100명 사망
상태바
화학물질사고로 최근 4년간 100명 사망
  • 이권진 기자
  • 호수 2189
  • 승인 2018.10.29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문진국 의원은 최근 4년여간 화학물질취급 사업장에서 화학물질누출 등의 사고로 100명이 사망했다고 최근 밝혔다.

문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화학물질취급 사업장 산업재해 발생현황’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7월까지 4년 7개월간 화학물질취급 사업장에서 산재로 사망한 근로자는 총 1428명으로 집계됐다. 부상이나 질병을 한 재해자는 4만9845명이었다.

이중 화학물질에 의한 폭발·파열·화재나 화학물질누출·접촉 등으로 사망한 근로자는 총 100명으로, 재해자도 2169명에 달했다.

화학물질취급 사업장의 산재 미보고 건수가 같은 기간 총 1055건을 기록한 것으로 고려할 때 신고되지 않은 산재 사고건수는 더 많을 것이라고 문 의원은 주장했다.
화학물질취급 사업장의 경우 사고 예방을 위해 화학물질 관련 안전교육이 필수적이지만 교육 실시도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소속 근로자에게 유해·위험 작업환경 관리사항 등의 안전교육을 시행하지 않은 사업장은 총 1228곳으로, 부과된 과태료 액수만 6억5000만원에 이르렀다.

문 의원은 “고용부는 사업주의 안전조치 및 교육 미실시에 대한 법 집행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