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산업 인재양성·창업지원체제 정비 로드맵 확정
상태바
신산업 인재양성·창업지원체제 정비 로드맵 확정
  • 이권진 기자
  • 호수 2189
  • 승인 2018.10.29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가 지난 24일 제1차 국가산학연협력위원회에서 ‘산업교육 및 산학연협력 5개년(2019~2023년) 기본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신산업분야 인재양성과 창업 지원체제 마련이 주요 골자다.

국가산학연협력위원회는 현 정부에서 산학연협력 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고 있는 기구다. 교육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고용노동부·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정부위원을 비롯해 민간위원 10인이 참여한다.

위원회는 혁신성장의 동력으로 산학연협력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보고 이를 위해 △인재양성 △기술이전·사업화 △창업 △산학연 협력 인프라 구축 등 4개 분야 12개 과제를 정했다.

정부는 먼저 미래사회에 걸맞은 다양한 인재양성을 위해 부처별 분석을 바탕으로 미래 수요를 반영한 신산업분야 인재를 키우기로 했다.

교육부는 산업계관점대학평가, 산업부는 신산업수요전망, 고용부는 인력수급전망을 통해 신산업분야 수요를 예측하고 학부생, 대학원생, 미취업자를 대상으로 한 부처별 신산업분야 정책을 점검하는 방식이다.

한국형 온라인공개강좌(K-MOOC)와 내일배움카드 제도 등을 통해 직업훈련을 강화하고, 산업계와 체계적으로 연계해 문제해결형 교육과정과 현장실습 등도 내실화한다.

잠재기술의 이전·사업화를 통한 고부가가치 창출도 도모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대학과 정부출연연구소의 기술을 산업계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유망 창의적 자산을 중심으로 대학 간 기술융합 지원을 확대하는 방식이다. 기술수요 발굴과 수요-공급 중개를 활성화하고, 부처별로 보유한 공공기술데이터베이스(DB)를 공유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누구나 창업에 도전할 수 있는 지원체제도 꾸린다. 생애주기를 고려해 언제든 공백없이 창업교육을 받을 수 있는 실전 창업환경을 만들고 대학 시설·장비를 활용하는 한편, 초기창업 이후의 지원도 강화한다.

창업 친화적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교원 인사·학사제도를 창업에 도움이 되도록 개선하고, 교육·연구인력의 창업 활동도 유도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대학을 기반으로 기업·연구기관·지자체가 지역인재를 양성·채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대학에 기업과의 융합공간을 조성하고 공동으로 장비를 활용하도록 하는 등 대학을 산학연협력의 거점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