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자물가지수, 5년 1개월 만에 최고
상태바
생산자물가지수, 5년 1개월 만에 최고
  • 하승우 기자
  • 호수 2189
  • 승인 2018.10.29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이 물러갔지만 작황이 부진해진 농산물을 중심으로 물가가 오르며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가 5년 1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최근 발표한 ‘2018년 9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5.78(2010년=100)로 한달 전보다 0.3% 올랐다.
생산자물가지수는 2013년 8월 105.81 이후 최고였다.

농산물 물가 상승세가 생산자물가를 밀어 올렸다.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지수는 136.57로 한달 전보다 1.5% 상승했다. 지수 자체로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최고였다.

공산품은 국제 유가 상승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 위주로 오르며 0.3% 상승했다.
전력, 가스 및 수도는 한달 전보다 1.5% 뛰었다. 7∼8월 한시적으로 적용된 전기료 누진세 인하가 원상 복귀하면서다. 서비스 물가는 0.1% 상승했다.

지난해 같은 달과 견주면 생산자물가는 2.7% 올라 2016년 11월 이후 23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상품, 서비스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102.37로 0.2% 올랐다.

원재료와 중간재가 각각 0.1% 상승했고 최종재는 0.3% 올랐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해 측정한 총산출물 물가지수는 101.90으로 0.3%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