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미추홀中企포럼 개최…남북경협 활용 방안 모색
상태바
인천 미추홀中企포럼 개최…남북경협 활용 방안 모색
  • 하승우 기자
  • 호수 2193
  • 승인 2018.11.2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소기업중앙회 인천지역본부는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지난 22일 인천하버파크호텔에서 ‘미추홀 중소기업포럼’을 개최하고 ‘남북경협을 통한 인천지역 경제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중소기업중앙회 인천지역본부는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지난 22일 인천하버파크호텔에서 ‘미추홀 중소기업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미추홀중소기업포럼은 인천지역 중소기업 지원기관·단체장들 간의 소통 및 협력을 통한 인천지역경제 현안과제 해소를 위해 2015년 7월 구성됐다.

이날 포럼에는 황현배 중기중앙회 인천지역회장, 박선국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등 인천지역 중소기업지원기관장, 중소기업단체장, 협동조합 이사장, 지역별 소상공인회장 등 80여명이 참석해 ‘남북경협을 통한 인천지역 경제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주제발표에 나선 박제훈 인천대학교 동북아국제통상학과 교수는 “인천시는 남북경협을 위한 인력을 양성해야 하며, 인천을 남북경협·신남북방정책의 허브로 개발해야 하고, 이를 위해 송도에 있는 16개 국제기구 클러스터를 활용해 국제기구와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자로 나선 유창근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은 “인천이 남북경협을 위해 서해경제공동특구를 주도해 인천·해주·개성을 잇는 환서해벨트를 구축하고, 개성공단과의 연계 발전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임원종 인천시 평화교류협력팀장은 “민선7기 인천시는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조직·인력·예산을 강화하고 있다”며 “향후 통일경제특구와 남북접경지역 경제·환경 공동체를 위한 공간 개발 등 대북제재 해제 이후 중장기적 차원 남북교류 협력사업 발굴과 로드맵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현배 중기중앙회 인천지역회장은 이날 “우리 인천지역 경제계도 인천항을 거점으로 남북경제협력이 활발해질 수 있다는 점에서 큰 기대를 가지고 있다”면서 “오늘 포럼이 남북경제협력사업 활성화를 통한 인천지역 경제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