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해양산업‘미래 성장동력’모색
상태바
조선해양산업‘미래 성장동력’모색
  • 하승우 기자
  • 호수 2193
  • 승인 2018.11.2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이사장 박윤소)이 주관하고 부산광역시,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2018 국제조선해양기자재콘퍼런스’가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조선해양산업의 새로운 길을 묻다’를 주제로, 국내외 25명의 연사들이 참여해 환경규제 변화에 따른 조선산업 변화의 흐름과 최신 조선해양산업  트렌드를 짚어봤다.

올해 콘퍼런스의 기조연사는 IHS Ma rkit사의 피터 터시웰 전무이사로, ‘해운 빅데이터로 본 한국 조선해양산업의 새로운 기회’를 주제로 강연을 선보였다.
IHS Markit은 영국의 글로벌 산업분석 및 컨설팅 기업으로 빅데이터 등을 이용해 각 산업 트렌드를 분석하고 있다.

콘퍼런스는 총 4개의 정규세션과 2개의 특별세션으로 진행됐다.
정규세션에서는 △조선해양산업의 대변화 △환경규제와 선박추진연료의 변화 △해운과 선박 금융 △조선기자재 수요트렌드 등이 주제로 다뤄졌다.

또한 2개의 특별세션으로는 <한-러시아 해양산업 비즈니스포럼>과 10여개 기업이 참여하는 기업홍보 행사가 진행됐다.
국제
조선해양기자재콘퍼런스는 최신 핵심기술 및 새로운 시장에 대한 정보, 국내 기업 홍보기회를 제공하며 실질적 비즈니스 성과를 창출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콘퍼런스에 연사로 참여한 러시아, 유럽, 동남아시아 등 조선해양산업 신시장에 속하는 국가의 해외인사들과 친교행사를 통한 네트워킹도 활발하게 이뤄졌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미래 조선해양기술을 선도하고, 조선해양기자재 분야의 발전을 위한 국제조선해양기자재 콘퍼런스 개최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친환경·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세계 조선해양산업계가 상호협력 관계를 심화·발전시키며, 글로벌 조선해양산업의 미래를 함께 개척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했다.
또 “부산이 아시아대륙과 태평양을 잇는 동북아 물류 중심도시, 동북아의 관문도시로서 세계 조선해양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뜻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