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나노융합산업 매출 사상 첫 140조원 돌파
상태바
작년 나노융합산업 매출 사상 첫 140조원 돌파
  • 김도희 기자
  • 승인 2018.12.04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미세 단위의 혁신 제품을 만드는 나노융합산업 매출이 지난해 처음으로 140조원을 돌파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국내 717개 나노융합기업을 대상으로 한 ‘2018 나노융합산업조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지난해 이들 기업의 총 매출은 145조1957억원으로 전년 대비 7.5% 증가했다.
기업의 88.9%(637개)는 중소기업이었다. 나노소재 기업이 46.4%(333개)로 가장 많았고, 나노장비·기기(26.6%·191개), 나노전자(17.7%·127개), 나노바이오·의료(9.2%·66개) 등이다.

분야별 매출은 나노전자가 127조7000억원으로 전체 산업 매출의 88.0%를 차지했다.
나노소재 매출이 13조9000억원(9.6%)으로 이 두분야가 전체 매출의 97.6%를 차지했다.
나노융합산업의 매출 상위 품목은 메모리소자, LCD용 나노소자·부품, 복합나노필름소재, 연료전지, 이차전지, 폴리머나노분말 등이다.

나노융합산업 고용인원은 15만1040명으로 전년 대비 0.4% 증가했다. 석·박사 인력 비중이 43.4%로 산업 전체 평균인 7.9%에 비해 고급인력 비중이 높았다.
연구개발(R&D) 투자는 10조9665억원으로 전년 대비 0.7% 감소했지만, 전체 R&D 투자의 15.8%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