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PB상품 81개 품목 1년 새 가격 ‘쑥’
상태바
대형마트 PB상품 81개 품목 1년 새 가격 ‘쑥’
  • 이권진 기자
  • 승인 2018.12.04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유통기업들이 자체브랜드(PB) 상품을 확대하는 가운데 가격도 빠르게 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PB 상품은 일반 브랜드 상품과 달리 가격 비교도 쉽지 않을 뿐 아니라 정기적인 물가조사도 이뤄지지 않아 소비자가 가격 인상에 둔감한 점을 노린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이 지난해 6월과 올해 3월 두차례에 걸쳐 대형마트인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에서 판매하는 1544개 PB 상품 가격을 조사한 결과 9개월 만에 5.2%인 81개의 가격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최근 밝혔다.

유통업체들은 PB 상품은 일반 상품과 달리 유통 마진과 마케팅 비용을 줄여 저렴하다고 소비자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이 기간 이마트는 조사대상 768개 상품 가운데 43개(5.6%)가 올랐으며, 롯데마트는 610개 가운데 25개(4.1%), 홈플러스는 166개 가운데 13개(7.6%)가 각각 인상됐다.

81개 인상 품목 중 식품류가 52개로 식품 이외 품목(29개)보다 더 가격이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업체별로 살펴보면 이마트 PB 상품 가운데 국산 고춧가루가 44.4%나 올라 상승률이 가장 높았으며 이어 수세미(23.4%), 참치류(19.7%) 순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도 국산 고춧가루가 45.9% 올라 인상률 1위를 차지했으며 홈플러스는 생수인 ‘맑은 물’이 73.3%로 인상률이 가장 높았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은 “대형마트 PB 상품의 인상 폭이 생활필수품 평균 인상률과 비교해도 높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들 3개 대형마트가 PB 제품을 제조해 납품하는 업체들을 상대로 부당하게 대금을 깎아온 사실을 적발하기도 했다.
중기부가 2016~2017년 대형마트의 PB 상품 납품 거래를 살펴본 결과 유통사가 부당하게 납품대금을 깎은 경우가 864건에 액수는 9억6000만원에 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