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지방투자촉진보조금 728억 투입
상태바
산업부, 지방투자촉진보조금 728억 투입
  • 김도희 기자
  • 호수 2195
  • 승인 2018.12.10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11개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지방기업 21곳에 728억원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6200억원 투자효과와 820여명의 지역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분기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심의위원회를 열고 21개 기업에 총 728억원(국비 534억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수도권 기업의 지방이전 △지방 신증설 △국내 복귀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백업라인 구축 △조선기자재업체 업종전환을 위해 투자할 경우 등에 설비는 최대 34%, 입지는 최대 50%까지 지원하는 제도다.

지난해 총 93개 기업에 2356억원을 투입했으며, 기업들의 투자기간(3년 이내) 동안 총 1조6300억원의 지방투자와 3140명의 일자리 창출을 유도했다.
내년 투자금을 받은 기업들은 이미 지원받은 보조금을 성공적으로 활용했다는 특징이 있다.

지난해 보조금을 지급받고 1차 지방투자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3개 기업은 같은 지역에 재투자를 시작한다. 이 기업들은 당초 사업계획보다 초과해 투자를 진행했으며, 이번 재투자를 통해 설비투자 775억원, 신규고용 127명이 추가로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

또 내년 투자금을 받을 예정인 기업들은 1~3분기보다 4분기 지방투자 규모와 신규 고용인원이 각각 112%, 22% 증가했다.

이는 지방투자 확대와 신규일자리 창출을 촉진하기 위해 지난 9월 국비지원 한도를 6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상향하고 신규고용 인센티브를 확대한 효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