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가전제품 수입 25% 증가
상태바
중국산 가전제품 수입 25% 증가
  • 없음
  • 승인 2004.02.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수입 27.9%…저가시장 잠식

중저가 위주의 중국산 가전제품이 쏟아져 들어오면서 지난해 중국산 가전제품 수입이 전년도보다 25%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국전자산업진흥회와 가전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산 가전제품 수입은 음향기기, 캠코더, 카세트플레이어 등 소형가전을 중심으로 9억7천751만9천달러 규모에 달해 지난 2002년 7억8천87억1천만달러에 비해 25.2% 늘어났다.
중국산 제품이 전체 수입가전 제품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 2002년 25.9%에서 27.9%로 2%포인트 가량 높아졌다.
지난해 중국산 가전제품은 전체 수입가전 제품중 미국산(3억2천197만5천달러)을 큰 폭으로 제치고 일본산(13억5천688만달러)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중국산 가전제품 수입은 지난 92년 5천740만달러, 94년 1억3천397만3천달러, 97년 4억2천609만3천달러, 2001년 6억6천64만4천달러로 매년 급증하며 11년만에 17배 수준으로 늘어났다.
품목별로 보면 음향기기부품이 9천783만9천달러, 스피커 9천321만6천달러, 캠코더 7천831만7천달러 등의 순으로 많았으며 지난 2002년까지 수입이 전무하던 프로젝션TV, PDP TV, LCD TV 등 디지털TV 완제품도 360만달러 이상 수입됐다.
한편 최근 중국 업체들은 하이얼이 와인냉장고에 이어 오는 4월부터 일반냉장고를 국내에 자체 브랜드로 들여올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