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밤도깨비야시장에 작년 428만명 들렀다
상태바
서울 밤도깨비야시장에 작년 428만명 들렀다
  • 이권진 기자
  • 호수 2199
  • 승인 2019.01.14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서울 야간 명소로 자리 잡은 ‘밤도깨비야시장’ 방문객이 430만명을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 밤도깨비야시장은 지난해 3~10월 총 267차례 열려 방문객 428만명을 끌어모았으며 이 기간 푸드트럭 189대, 상인 317개 팀이 참여해 총 매출 117억원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방문객은 2017년 약 490만명과 비교하면 약 13% 줄어든 수치다.

서울시는 폭염 등의 영향으로 개장 일수가 줄면서 방문객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서울 밤도깨비야시장은 2015년 시범운영 후 2016년부터 매주 주말 여의도, 반포, 청계천 등에서 상설로 운영 중이다.

지난해 방문객은 여의도가 179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올해는 4월 첫째 주 금요일부터 열린다. 지난해까지 상설로 운영됐던 마포문화비축기지 야시장은 올해부터 비상설로 운영되고, 청계광장 야시장은 청계천으로 통합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20~30대 방문객을 모을 수 있는 문화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