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 직격탄 맞은 부산 조선기자재업체
상태바
불황 직격탄 맞은 부산 조선기자재업체
  • 하승우 기자
  • 호수 2200
  • 승인 2019.01.21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수년간 이어진 조선업계의 불황으로 부산지역 조선해양기자재업체의 연평균 매출이 해마다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동형)이 부산경영자총협회와 공동으로 부산지역 조선해양기자재업체 등 551개 업체를 대상으로 경기동향 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다르면 지역 조선해양기자재업체 연평균 매출은 2015년 118억2600만원이었던 것이 지난해에는 84억100만원으로 평균 약 30.0%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연도별 평균 영업이익도 48.5%, 직수출액 27.8%, 공장 가동률은 10.0% 각각 하락한 것으로 나타타났다.
지역 조선기자재업체들은 수주 절벽으로 인한 일감 부족이 경영 상황 악화의 최대 원인이자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경영상 주요 애로사항으로는 ‘일감부족’이 62.6%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위기 상황 타개를 위한 ‘원가절감’도 41.6%에 달했다.

이외에 ‘생산원가 상승’(21.3%), ‘최저임금 상승 및 근로시간 단축 시행’(8.7%), ‘유동성 악화’(6.8%) 등이 뒤를 이었다.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분야로는 ‘원가절감’이 41.6%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판로확대’(29.6%), ‘사업다각화’(15.5%) 순이었다.

한편 지역 기자재업체들은 올해 사정이 다소 나아지고 내년 이후 실질적인 회복을 기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들은 올해 친환경 기자재 탑재 의무화와 고부가가치선(LNG운반선 등)의 수요 증가로 국내 조선소의 수주량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은 올해 매출총액은 12.7%, 영업이익은 46.3% 각각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업들은 고용악화 업종을 위해 ‘금융지원제도 확대 시행’(37.5%)이 가장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지원책 보완’(36.1%) 및 ‘세제 지원’(11.1%) 등이라고 답했다.

또 정부의 최저임금 상승 관련해 ‘채용 규모 축소, 중단’(30.6%), ‘임금 동결’(15.5%), ‘특근 금지’(9.5%) 등의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답했다.
근로시간 단축에 대해서는 ‘임금체계 개편’(25.2%), ‘탄력근무제 시행’(15.9%), ‘자동화시스템 도입’(8.3%) 등으로 대응하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