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수출기업 68% “올해 수출 늘어날 것”
상태바
무역협회, 수출기업 68% “올해 수출 늘어날 것”
  • 김도희 기자
  • 호수 2200
  • 승인 2019.01.21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기업 3곳 중 2곳이 올해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연간 수출실적 50만달러 이상 986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해 최근 발표한 ‘2019년 수출기업의 경영환경 전망 조사’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68.1%가 올해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수출이 ‘0% 이상∼5.0% 미만’ 증가할 것이란 응답이 39.8%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은 ‘5.0% 이상∼10.0% 미만’(20.3%), ‘-5.0% 이상∼0% 미만’(16.9%), ‘-5.0% 미만’(15.0%), ‘10.0% 이상’(8.0%) 등이다.
대기업의 78.1%, 중견기업의 72.8%, 중소기업의 65.4%가 수출 증가를 전망하는 등 기업 규모가 클수록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기업들은 생활용품, 화학공업제품, 전기·전자제품 등의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지만, 휴대폰·무선통신기기 부품, 플라스틱·고무제품, 철강·비철금속 제품은 수출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수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요인으로는 ‘환율 및 원자재 가격 변동’(41.4%)을 꼽았다.
그 다음은 ‘글로벌 경쟁 심화’(19.6%), ‘미·중 무역분쟁’(19.0%), ‘주요국 금리 인상 및 신흥국 경기 불안’(16.5%) 등이다.
그러나 이에 대한 대책을 갖춘 기업은 21.8%에 불과했으며,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어려움을 겪었다.

대기업의 50.8%는 대응방안이 있다고 답했지만, 중견기업은 27.8%, 중소기업은 16.9%에 불과했다.
신규 수출시장으로 가장 선호하는 지역은 신남방 국가(25.6%)였고, 유럽연합(16.6%), 중남미(12.3%)가 뒤를 이었다.

수출 확대를 위해서는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시장정보 제공’(28.2%), ‘신규 바이어 확보를 위한 바이어 매칭 서비스’(24.7%) 등을 가장 필요로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