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ICT 수출 2204억·흑자 1133억달러로 ‘역대 최대’
상태바
작년 ICT 수출 2204억·흑자 1133억달러로 ‘역대 최대’
  • 김도희 기자
  • 호수 2200
  • 승인 2019.01.21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정보통신기술(ICT) 산업 수출이 2204억달러, 무역수지가 1133억달러로 각각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7일 이런 내용의 ‘2018년 ICT산업 수출입 통계’(잠정)를 발표했다.

ICT 수출, 전년대비 11.5%↑
ICT 수출은 전년도(1976억달러)보다 11.5% 증가한 2204억달러로 연간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2000억달러를 처음으로 돌파했다. 무역수지도 1132억8000만달러 흑자로 역대 최고 실적을 거뒀다.

품목별로는 반도체 수출이 1281억5000만달러로 전년보다 28.6% 증가해 단일 품목으로는 최초로 1200억달러를 넘어섰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도 전년보다 17.4% 증가한 112억7000억달러를 기록해 기술우위 품목을 중심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그러나 디스플레이는 OLED가 전년도보다 11.7% 증가한 103억달러를 기록했을 뿐 LCD가 136억6000만달러로 21% 감소하는 등 연간 수출액이 277억6000만달러로 8.4% 줄었다.

휴대전화도 중국업체 공세로 완제품 수출이 부진하고 부분품의 해외생산도 확대되면서 전년도보다 23.2% 감소한 146억1000만달러에 그쳤다.
지역별로는 ICT 최대 수출 상대국인 중국(홍콩 포함)에 대한 수출이 1193억7000억달러로 전년도보다 14.4% 증가했고, 베트남도 8.1% 늘어난 278억9000만달러, 미국은 13.2% 증가한 205억4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중국에 대한 수출은 휴대전화의 경우 현지 업체와의 경쟁심화로 전년도보다 37% 감소한 43억달러를 기록하고 디스플레이도 141억3000만달러로 21%가 줄었으나 반도체 수출이 857억8000만달러로 29.1% 증가해 역대 최고액을 달성했다.

수입에서는 반도체 수입이 449억5000만달러로 전년도보다 8.5% 증가하고 디스플레이와 컴퓨터 및 주변기기도 각각 67억4000만달러와 128억5000만달러로 전년대비 10% 내외의 증가율을 기록했으나 휴대전화 수입은 100억3000만달러로 17.5% 감소했다.

최근 2개월은 감소세 이어져
지역별 수입액은 중국(홍콩 포함)이 450억2000만달러로 전년도보다 8.4% 증가하고 베트남도 85억2000만달러로 18.9% 늘어났으나 일본과 미국은 각각 전년도보다 4.0%와 7.3% 감소한 108억7000만달러와 86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무역상대국별 무역수지 흑자 규모는 중국(홍콩 포함)이 743억5000만달러로 전체 흑자(1132억8000만달러)의 65.6%를 차지했고, 다음은 베트남 193억6000억달러, 미국 119억3000억달러, 유럽연합 52억2000억달러 순이었다.

다만 올해도 지난해의 ICT 수출 호조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지난해 연간으로는 수출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12월만 놓고보면 두달째 감소세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지난해 12월 ICT 수출액은 전년동월대비 10% 감소한 159억3000만달러에 그쳤다. 11월 1.7% 감소한데 이어 2개월 연속이다.

ICT 3대 주력 품목인 반도체, 디스플레이, 휴대폰이 모두 부진했다. 특히 반도체는 메모리반도체의 수요가 줄고 단가까지 내리면서 전년대비 9.2% 감소한 89억6000만달러를 수출하는데 그쳤다. 반도체 수출이 줄어든 것은 2016년 9월 이후 27개월 만에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