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아빠들 작년 1만8천명 늘었다
상태바
육아휴직 아빠들 작년 1만8천명 늘었다
  • 이권진 기자
  • 호수 2201
  • 승인 2019.01.28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육아휴직을 낸 남성 직장인이 전년보다 50%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민간 부문의 남성 육아휴직급여 수급자는 1만7662명으로, 전년(1만2042명)보다 46.7% 증가했다.

남성 육아휴직급여 수급자는 2009년만 해도 502명에 불과했으나 해마다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민간 부문 남성 육아휴직급여 수급자에는 공무원과 교사 등 고용보험 미가입자는 포함되지 않는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지난해 남성 육아휴직급여 수급자 중 300인 이상 사업장 근로자는 1만335명으로, 전년보다 37.1% 늘었다. 100~300인 사업장의 남성 육아휴직급여 수급자는 2441명으로, 전년보다 79.6% 급증했고 10인 미만 사업장의 수급자도 1750명으로, 59.5% 증가했다.

고용부는 “300인 미만 중소기업 사업장에서도 남성 육아휴직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전체 남성 육아휴직급여 수급자 중 300인 이상 사업장 근로자의 비율은 58.5%로, 전년(62.4%)보다 줄었다. 중소기업의 남성 육아휴직급여 수급자 비율은 점점 커질 것으로 고용부는 보고 있다.

지난해 민간 부문의 남녀를 합한 전체 육아휴직급여 수급자는 9만9199명으로, 전년(9만110명)보다 10.1%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