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거래조정원 연간 피해구제 성과 첫 1천억원 돌파
상태바
공정거래조정원 연간 피해구제 성과 첫 1천억원 돌파
  • 이권진 기자
  • 호수 2201
  • 승인 2019.01.28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동권 한국공정거래조정원장이 지난 2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에서 2018년 공정거래조정원의 분쟁조정실적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최근 편의점주 A씨는 근처에 같은 브랜드 매장이 들어서서 매출이 감소하자 한국공정거래조정원을 통해 배상을 받아냈다. A씨는 가맹사업법상 부당한 영업지역 침해 조항에 어긋난다고 가맹본부에 따졌지만 법 시행 전에 계약을 체결한 상황이어서 해당하지 않는다는 답이 돌아오자 공정거래조정원 문을 두드렸던 것.

한국공정거래조정원은 공정거래위원회 산하 기관으로 소상공인이나 영세사업자가가 사업을 하면서 불공정한 분쟁에 휩싸였을 때 이를 해결하기 위한 조정기구다. 일반불공정·가맹사업·하도급·대규모유통업·약관·대리점 등 6개 분야에서 분쟁조정협의회를 운영한다.

공정거래조정원은 정부에 불공정행위 분쟁조정을 신청해 지난해 1179억원 상당의 피해구제 성과를 냈다고 최근 밝혔다. 

조정금액 1060억원에 절약된 소송비용 119억원을 더한 금액으로, 전년보다 24%늘었다. 연간 피해구제 성과가 1000억원을 넘은 것은 조정원 개원 이래 처음이다. 

분야별로 보면 하도급거래 분야가 919억원으로 31% 늘었다. 전체의 78%를 차지했다. 일반불공정거래는 159억원으로 13% 증가했지만 가맹사업거래 분야는 90억원으로 11% 감소했다.

조정원은 지난해 조정신청 3480건을 접수했고, 전년 접수 건과 합해서 총 3631건을 처리했다. 전년에 비해 접수 건수는 4% 증가했지만, 처리 건수는 20% 증가했다.

분야별 접수 건수는 하도급거래가 1376건으로 가장 많았다. 일반불공정거래 993건, 가맹사업거래 805건, 약관 207건, 대리점거래 61건, 대규모유통업거래 38건 등이었다.

처리 건수 역시 하도급거래가 1455건으로 최다였다. 이어 일반불공정거래 1024건, 가맹사업거래 848건, 약관 198건, 대리점거래 68건, 대규모유통업거래 38건 순이었다.

이 가운데 대리점거래 처리는 전년(6건)보다 10배 이상 늘었다. 2017년부터 운영한 대리점분쟁조정협의회가 널리 홍보된 효과라고 조정원은 설명했다.

약관 분야 처리도 전년(198건)보다 65% 증가했다. 더 세부적으로 보면, 일반불공정거래 분야에서는 ‘불이익 제공’(51.7%), 가맹사업거래 분야에서는 ‘정보공개서 사전제공의무 위반’(21.6%), 하도급거래 분야에서는 ‘하도급대금 지급의무 위반 행위’(74.1%)가 가장 많았다.

또 대규모 유통업거래 분야에서는 ‘매장설비비용 미보상’(18.4%), 약관 분야에서는 ‘과도한 손해배상액 예정’(49.5%), 대리점거래 분야에서는 ‘불이익 제공’(54.4%)이 최다였다.

평균 사건처리 기간은 46일로 전년(44일)보다 다소 늘었지만 법정 기간(60일) 이내라고 조정원은 밝혔다.
처리사건 중 조정이 성립한 사건은 1630건이고 불성립은 559건이었다. 1442건은 신청취하·소 제기·각하 등의 이유로 조정이 종결됐다.
조정 성립률(성립+불성립 사건수 대비 성립 사건수)은 74%로 전년보다 13%포인트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