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하락에 생산자물가 3개월째 하락
상태바
국제유가 하락에 생산자물가 3개월째 하락
  • 하승우 기자
  • 호수 2201
  • 승인 2019.01.28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유가 하락 여파로 생산자물가가 3개월 연속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최근 발표한 ‘2018년 12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4.09(2010=100)로 한달 전보다 0.5% 떨어졌다.

생산자물가는 지난해 10월 0.4% 하락한 후 11월 -0.7%에 이어 3개월째 내림세를 지속했다. 생산자물가가 3개월 연속 하락한 것은 2017년 4∼6월 이후 처음이다.
국제유가 하락이 생산자물가를 끌어내린 주요인이었다.

지난해 12월 두바이유는 한달 전보다 12.6% 떨어졌다. 이 때문에 석탄 및 석유제품(-8.4%) 등을 포함한 공산품 생산자물가가 전월 대비 1.1% 내렸다. 전력, 가스 및 수도도 0.1% 하락했다.

반면 농림수산품은 3.1% 상승했다.
농림수산품 중에선 딸기(66.7%), 오이(39.6%) 등이 눈에 띄는 상승세를 보였다. 추위 때문에 사육두수가 줄며 닭고기(21.0%) 물가도 크게 뛰었다.

서비스 생산자물가는 전월과 변함없었다. 음식점 및 숙박 서비스 물가가 0.4% 올랐으나 금융 및 보험(-0.2%) 등의 하락으로 상쇄됐다. 음식점 및 숙박 물가 상승 폭은 지난해 7월(0.4%)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컸다.
세부적으로 보면 연말 연휴 등으로 수요가 늘어나면서 호텔(7.5%), 휴양콘도(18.7%) 물가가 뛰었다. 반대로 가을 행락철이 끝나며 전세버스(-5.5%) 물가는 하락했다.
금융 및 보험에선 주가 하락 여파로 위탁 매매 수수료(-0.7%)가 떨어졌다. 소비자물가와 연동되는 카드가맹점수수료(-0.4%) 물가도 내렸다. 전년 동월 대비로 생산자물가는 1.0% 상승했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상품, 서비스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100.58로 한 달 전보다 1.5% 하락했다.

국내공급물가 하락 폭은 2015년 1월(-2.5%) 이후 가장 컸다. 유가가 떨어지며 원재료(-7.2%) 하락 폭이 확대하면서다. 중간재는 1.4%, 최종재는 0.1% 각각 하락했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해 측정한 총산출물 물가지수는 99.60으로 한달 전보다 0.9% 떨어졌다. 총산출물 물가지수도 3개월 연속 내렸다.

농림수산품은 2.9% 상승했으나 공산품은 1.5% 하락했다. 연간으로 보면 지난해 생산자물가는 전년 대비 2.0% 올랐다. 2017년(3.5%)에 이어 2년 연속 상승이다. 국내공급물가는 3.1%, 총산출물 물가는 1.6% 각각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