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中企기술 지킴이 ‘테크 세이프 시스템’ 오픈
상태바
기보, 中企기술 지킴이 ‘테크 세이프 시스템’ 오픈
  • 김도희 기자
  • 호수 2202
  • 승인 2019.02.01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달 29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테크 세이프(Tech Safe) 시스템’ 오픈식에서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이 부당하게 기술자료를 요구받게 되면 요구받은 정황과 송부내역 등을 전자적으로 기록해 향후 분쟁이 발생했을 경우 증거자료로 활용할 수 있는 안전장치가 제공된다.

기술보증기금은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지난달 29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테크 세이프(Tech Safe) 시스템’ 오픈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테크 세이프 시스템은 ‘기술자료 거래기록 등록 시스템’(증거지킴이)과 ‘기술자료 임치시스템’(기술지킴이)을 포함한 온라인 기술금고 시스템(ts.kibo.or.kr)이다.

기술자료 거래기록 등록 시스템은 거래제안 과정에서 구두 또는 유선상으로 부당하게 기술자료를 요구받는 정황과 송부내역을 등록해 추후 법적 증거로 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기술자료 임치시스템은 영업비밀, 비즈니스모델 등 기술·경영상 정보를 임치해 해당 기술의 보유자라는 것을 증명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지난해 10월 기술신탁관리기관으로 지정된 기보는 앞으로 기술보호 및 기술신탁을 통한 기술거래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정부는 중소기업 스스로 보호할 수 있는 수단을 제공하고 기술자료를 요구받으면 비밀유지협약을 체결하는 문화도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