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혁신제품 시범구매 2천억으로 확대
상태바
中企 혁신제품 시범구매 2천억으로 확대
  • 이권진 기자
  • 호수 2202
  • 승인 2019.02.01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중소기업 기술개발 제품의 시범구매 규모를 지난해 268억원에서 올해 2000억원 이상으로 크게 늘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해 시범구매제도를 통해 중소기업의 판로개척 등의 성과가 확인됨에 따라 올해는 규모를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고 최근 밝혔다.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제도는 판로를 개척 중인 중소기업의 기술개발 신제품에 대해 중소벤처기업부가 공공기관의 구매 의사 결정을 대행해주는 제도다.

공공기관은 제품 구매에 따른 감사 부담을 줄일 수 있고, 중소기업으로서는 판로를 확보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특히 기존 납품실적이 없는 경우에도 보다 쉽게 공공기관에 납품할 수 있다.
중기부는 올해 시범구매 제품 선정을 위한 지원계획 공고를 기존 2회에서 4회로 늘리기로 했다.

판로지원법을 개정해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시범구매 실적은 공공기관 평가에 반영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또 공공기관의 감사 부담을 완전히 없애기 위해 시범구매 제도를 감사 자제 대상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감사원과 협의할 예정이다.

이희정 중기부 판로정책과장은 “시범구매 규모를 기술개발제품 전체 구매의 10% 수준으로 확대하고, 성장 잠재력이 있는 제품에 대해서는 맞춤형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중기부는 지난달 31일부터 시범구매제도에 참여할 중소기업 모집에 들어갔다. 신청·접수는 공공구매종합정보망 홈페이지(www.smpp.go.kr)를 통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