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단체도 가맹·대리점 분쟁조정 가능
상태바
지방자치단체도 가맹·대리점 분쟁조정 가능
  • 이권진 기자
  • 호수 2203
  • 승인 2019.02.18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 서울·인천·경기 등에 조정권한 부여

소상공인 피해 구제를 위한 가맹·대리점 분쟁조정을 공정거래위원회뿐 아니라 서울시·인천시·경기도 등 지방자치단체에서도 할 수 있게 됐다.

공정위는 최근 ‘지자체 가맹·대리점 분쟁조정협의회 합동출범식’을 서울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고 분쟁조정위원 54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가맹이나 대리점 분야에서 분쟁이 생기면 소상공인은 서울에 있는 공정위 산하 공정거래조정원까지 찾아가야만 조정 절차를 밟을 수 있었다.

하지만 이날 출범식을 통해 서울과 인천, 경기도의 분쟁조정협의회가 각각 공정위 권한을 넘겨받아 활동을 시작하면서 불편을 덜게 됐다.

이날 출범식에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사진)과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을 비롯해 박원순 서울시장, 박준하 인천부시장, 이화순 경기부지사, 이재광 전국가맹점주협의회장, 조윤성 한국편의점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김상조 위원장은 “현장과 밀접한 지자체에서 성공적인 플랫폼을 만들어 다른 지자체뿐 아니라 하도급·유통 등 다른 법 영역까지 제도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분쟁이 생긴 소상공인은 서울시청 공정거래분쟁조정팀(02-2133-5378), 인천시청 공정거래팀(032-440-4545), 경기도청 분쟁조정팀(031-8008-5555)으로 각각 연락하면 피해 구제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 

공정위와 각 지자체는 첫 협업 사례인 이번 분쟁조정 기능 확대가 성공적으로 정착해 다른 지자체로 확산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