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가맹점 24만개…외식업이‘과열’주도
상태바
전국 가맹점 24만개…외식업이‘과열’주도
  • 이권진 기자
  • 호수 2204
  • 승인 2019.02.25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 가맹산업 현황 발표…브랜드도 6000개 첫 돌파

공정거래위원회는 가맹본부가 등록한 정보공개서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가맹 브랜드 수는 6052개로 사상 처음 6000개를 넘어섰다고 최근 밝혔다.

이 브랜드를 관리하는 가맹본부는 4882개고, 가맹본부에 가입한 가맹점(이하 가맹점 수는 2017년 말 기준)은 24만3454개로 역시 역대 가장 많았다.

한국의 가맹본부 수는 미국(약 3000개)보다 1.6배, 일본(1339개)보다 3.6배 많다. 

미국이 인구 3억명, 일본이 인구 1억명 수준인 점을 고려한다면 인구 5000만명 수준인 한국의 가맹본부가 상대적으로 더 많았다.

다만 그 증가율은 점차 감소하고 있다. 2014~2018년 증가율을 보면 가맹본부는 17.1→12.3→9.2→8.5→5.4%로 5년 동안 3분의 1로 줄었다. 가맹 브랜드 역시 16.2→13.0→8.9→8.9→5.4%로 비슷하게 둔화했다. 

가맹점은 7.2→5.2→4.2→5.5→5.4% 등으로 추세적으로 둔화하고 있지만 그 정도는 가맹본부나 브랜드보다는 약했다.

가맹점을 세부적으로 분석해 보면, 가장 많은 업종은 외식업(11만7202개·48.1%)이었다. 이어 편의점 등 도소매업(7만1230개·29.3%), 서비스업(5만5022개·22.6%) 순이었다.

평균 사업 기간은 외식업이 4년 7개월로 가장 짧았으며, 서비스업 6년 1개월, 도소매업 6년 5개월로 나타났다. 

공정위는 외식업이 경쟁이 치열한 탓으로 분석했다. 외식업 가맹점 수 상위 5개 업종은 치킨(2만4602개)·한식(1만8934개)·기타 외식(1만5736개)·커피(1만3931개)·분식(8495개) 순이었다.

주요 외식업종 가맹점 수 1위 브랜드를 보면 치킨은 BBQ(1659개), 피자는 피자마루(626개), 커피는 이디야커피(2142개), 패스트푸드는 롯데리아(1216개), 제과제빵은 파리바게뜨(3378개) 등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