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 혁신성장 중장기 전략 내달 발표
상태바
바이오·헬스 혁신성장 중장기 전략 내달 발표
  • 하승우 기자
  • 호수 2205
  • 승인 2019.03.0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달 27일 경기도 판교 코리아바이오파크를 방문해 입주기업인 크리스탈지노믹스에서 현미경으로 단백질 결정체를 살펴보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바이오·헬스 분야의 혁신성장을 도모할 중장기 전략을 4월에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지난달 27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소재 바이오·제약업체 단지인 ‘코리아 바이오파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연구개발(R&D), 투자, 규제 혁파, 인력 양성 등 바이오·헬스 분야의 혁신생태계를 잘 조성하는 것이 중점적인 내용”이라고 중장기 전략에 담길 내용을 이 같이 소개했다. 그는 정부와 업계 등이 참석하는 민관 합동 태스크포스(TF)에서 중장기 전략에 담을 내용을 세밀하게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바이오·헬스 분야에서 가장 어려운 것이 신제품·서비스의 출시를 가로막는 장벽”이라며 “정부는 바이오·헬스 분야의 규제를 과감히 혁파할 것이다. 글로벌 스탠더드가 기준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는 바이오·헬스 분야의 규제 샌드박스 적용과 관련해 “지금은 1건이지만 조속히 20건이 나오도록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홍 부총리는 중장기 전략 발표에 앞서 3월에 정부가 비의료 건강관리서비스 사례집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의료행위와 구분되는 건강관리의 범위나 기준 등 현장에 적용할 사례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비의료기관의 유전체 검사(DTC) 허용 범위, 국내 임상시험센터 건립 여부, 유전체 빅데이터 구축 여부, 줄기세포 등 첨단재생의료 활성화 필요성, 바이오·헬스 분야 장기투자 인센티브 지원 방안 등 정책 수립 과정에서 쟁점이 되는 주요 사항을 소개하고 이에 관한 참석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간담회에는 마크로젠·휴이노·크리스탈지노믹스·오스코텍·바이오니아 등 바이오·헬스업체, 인터베스트·LSK인베스트먼트 등 바이오 전문 벤처캐피털, 보건복지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중소벤처기업부·한국바이오협회·한국보건산업진흥원 등 관련 기관 담당자가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