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해외직구 3천만건 돌파…美·中이 76% 차지
상태바
지난해 해외직구 3천만건 돌파…美·中이 76% 차지
  • 김도희 기자
  • 호수 2205
  • 승인 2019.03.04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식품이 최다…중국산 공기청정기·무선청소기 급증세
역직구 건수도 한류 타고 36%↑…의류·마스크팩에 BTS까지

지난해 3000만건을 넘어선 해외직구(전자상거래 수입) 4건 중 1건은 중국 제품 구매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역직구(전자상거래 수출)는 건수 기준으로 증가 폭이 전년보다 확대되면서 일반 수출입보다 5배 이상 빠른 속도로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총 금액은 27억5000만달러

관세청이 최근 발표한 전자상거래 수출입 동향을 보면 지난해 해외직구는 3225만건으로 전년(2359만건)보다 37% 늘었다. 총금액은 전년(21억1000만달러)보다 31% 늘어난 27억5000만달러였다.

관세청은 해외직구 편의성이 온라인 쇼핑 수준으로 개선되면서 가격이 싼 해외제품에 대한 접근성이 커진 점 등을 원인으로 분석했다.

건수 기준으로 국가별 점유율을 보면 미국이 50.5%로 가장 많았고 중국(26.2%), 유럽연합(EU·12.5%), 일본(8.0%) 등이 뒤를 이었다. 금액 기준으로는 미국(53.3%), EU(20.3%), 중국(16.9%), 일본(6.2%) 등 순이었다.

건수 기준으로 미국 직구는 전년(56.4%)보다 점유율이 하락한 반면 중국 직구 건수는 전년보다 107%나 늘면서 점유율이 전년(17.3%)보다 10%포인트 가까이 상승했다. 전체 수입국 수는 134개로 전년(139개국)보다 5개국 줄었다.

품목별로 보면 건강식품(664만건)이 가장 많았고 의류(465만건), 전자제품(378만건) 등 순이었다. 의류와 전자제품은 각각 2017년 점유율 4·5위를 차지했지만 지난해 순위가 각각 두계단 상승했다. 특히 중국산 무선진공청소기(280%), 중국산 공기청정기(190%) 등이 높은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산 무선진공청소기 직구는 2016년 3000건에서 지난해 23만건으로, 중국산 공기청정기 직구는 같은 기간 1만3000건에서 29만1000건으로 껑충 뛰었다.

지난해 해외 역직구 건수는 961만건, 총금액은 32억5000만달러로 전년보다 각각 36%, 25% 증가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수출액 증가율이 5% 수준인 점에 비춰보면 전자상거래 수출 증가세는 5배 이상 빠른 셈이다.

 

역직구, 전체 수출액 증가율의 5배

해외 역직구 증가세에는 한류 열풍, 유통단계 축소, 오프라인 매장과 결합한 해외 마케팅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관세청의 설명이다.

건수 기준으로 국가별 점유율을 보면 일본(35.3%)이 가장 컸고 중국(31.2%), 싱가포르(9.9%) 등이 뒤를 이었다. 금액 기준으로는 중국(32.8%), 일본(31.5%), 미국(11.2%) 등 순으로 컸다.

지난해 해외 역직구 수출국 수는 229개로 전년(222개)보다 7개국 늘었다. 품목별로 보면 의류·화장품 건수가 전체의 69%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특히 의류 수출 건수는 전년보다 162%나 늘면서 화장품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화장품 수출은 2017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여파로 수출이 줄었지만 지난해 43% 늘면서 평년 수준의 증가율을 회복했다.

화장품 중 최다 수출 품목은 가격이 비교적 저렴한 마스크팩이었고 메이크업이나 바디워시 등 세안 제품도 수출이 늘어나는 추세다. 한류 열풍으로 케이팝(K-pop) 관련 음반·문구 등 수출이 늘었고 특히 방탄소년단(BTS) 음반 판매고가 급증했다고 관세청은 설명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일반적인 수출입 거래가 전자상거래 수출입으로 빠르게 전환되고 있어 여기에 맞춰 업무 구조도 재설계하고 있다”며 “연말 블록체인 통관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