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케이드 보일러도 설치검사 받아야”
상태바
“캐스케이드 보일러도 설치검사 받아야”
  • 하승우 기자
  • 호수 2206
  • 승인 2019.03.11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정용보일러 병렬연결…중소기업 산업용 시장 잠식
▲ 가정용 보일러를 만들던 대기업들이 캐스케이드 시스템 방식으로 산업용 보일러 시장에 뛰어들면서 중소 보일러업체의 경영환경을 어렵게 하고 있다. 사진은 한 대기업의 캐스케이드 보일러 설치 현장. 소형 보일러들이 줄지어 연결돼 있다.

가정용 보일러를 만들던 대기업들이 캐스케이드 시스템 방식으로 산업용 보일러 시장에 뛰어들면서 중소 보일러업체의 경영환경을 어렵게 하고 있다.

한국보일러공업협동조합(이사장 박상준)은 최근 캐스케이드 시스템에 사용되는 소형 온수보일러도 시스템에 연결된 보일러의 합계 용량을 기준으로 20만kcal/h 이상인 경우 산업용 보일러와 동일하게 한국에너지공단의 열사용기자재 검사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상준 이사장은 “보일러는 에너지이용합리화법에 따라 제조단계부터 용접검사와 구조검사, 설치시  받는 설치검사를 비롯해 사용하는 동안에도 계속사용검사, 개조검사 등 안전과 에너지 절감, 환경오염 방지 등을 위해 단계별로 각종 검사를 받게 된다”며 “그러나, 대기업은 법망을 교묘히 회피하는 방식으로 산업용 보일러 시장에 들어와 불공정한 경쟁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한 대기업의 캐스케이드 시스템을 소개하는 카탈로그에도 ‘20만kcal/h 이하로 설치검사 및 계속 검사 불필요, 유지관리 편리’ 등으로 표현하고 있다.

그동안 가정용 보일러는 중견기업과 대기업이 주로 영위해 왔고, 상업·산업용은 건축물의 용도와 수요에 맞게 맞춤형으로 주문 제작해 온 중소기업 시장으로 분리 운영되고 있었으나 그 경계가 급속히 무너지고 있는 것이다. 

캐스케이드(Cascade) 시스템은 가정용 보일러나 온수기를 병렬로 연결, 이를 통합 제어해 중대형 건축물에 필요한 열량을 공급하는 방식을 말한다.

문제는 에너지이용합리화법에 따라 ‘전열면적이 14㎡ 이하이고, 최고사용압력이 0.35MPa(메가파스칼) 이하의 온수를 발생하는 것’으로 이를 벗어나는 온수보일러는 설치검사를 받는데 캐스케이드 시스템에 사용되는 온수보일러는 최고사용압력이 0.35MPa을 초과하고 난방·급탕 사용압력이 0.98 MPa(10kgf/㎠)에 이르러 사용압력의 기준을 넘어서지만 설치검사를 받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캐스케이드 시스템의 소형 온수보일러는 한국가스안전공사에서 수압시험만 받고 있으며, 0.98MPa(10kgf/㎠)의 사용압력에 대한 허가를 받은 것이 아니다. 

중소보일러업계 관계자는 “캐스케이드 시스템이 설치된 현장에 가보면 4만8000kcal/h 용량의 가정용 보일러를 2대 이상 최대 64대까지 병렬 연결해 각각의 보일러가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제어반(컨트롤러)에 의하여 그룹으로 통제되고 가동된다”며 “이는 실제 9만6000kcal/h부터 307만2000 kcal/h 용량의 보일러 한대가 가동되는 것과 같은 것”이라고 말한다.

또한 “각각의 보일러 사이에 밸브가 설치돼 외형적으로는 독립된 보일러처럼 보이지만, 실제 가동 시에는 모든 밸브를 개방해서 사용하기 때문에 밸브는 형식적으로 달려있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이를 각각 독립된 보일러로 보려면 각기 보일러가 내장된 제어반에 의해 독립적으로 운영되고 밸브 개방시에도 서로 연결되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하나의 제어반으로 운용되는 실제용량이 20만kcal/h 이상인 보일러는 직가열식의 급탕용으로 내부에 이물질(scale)이 형성돼 열효율이 저하되며, 사용압력이 0.83MPa(8.5kgf/㎠) 이상임에도 배관설비는 가정용인 주름관을 사용해 안전사고가 발생할 우려도 높다고 지적한다.

보통 3.3㎡(1평) 난방에 필요한 열량을 500~600kcal/h로 본다면 연면적 500~1만7000㎡ 정도의 건축물에 들어가는 상업·산업용 보일러는 캐스케이드 시스템이 잠식해 나갈 것이라는 추정도 가능하다. 2017년 9월 가스기술기준위원회는 상업·산업용 가스보일러 설치·검사 기준을 개정해 캐스케이드 연통에 설치할 수 있는 보일러·온수기의 용량을 232.6kW(20만kcal/h) 이하로 확대하고, 제조사가 정하는 대수까지 설치할 수 있게끔 기준을 완화했다. 

대기업 보일러 업체의 자본과 영업력으로 상업·산업용 온수·난방 시장에서 현재와 같이 무검사 방식으로 캐스케이드 시스템을 늘려 나간다면 가뜩이나 침체를 겪고 있는 중소보일러업계의 설 자리는 더욱 더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