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유망 스타트업에 5년간 190조 쏟아붓는다
상태바
금융위, 유망 스타트업에 5년간 190조 쏟아붓는다
  • 김도희 기자
  • 호수 2206
  • 승인 2019.03.11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지난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19년 금융위원회 업무계획 브리핑을 하고 있다. 

유망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5년간 190조원의 정책자금이 지원된다. 또 자동차와 조선 등 전통 주력 산업의 자금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총 4조6000억원의 유동성을 지원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7일 공개한 ‘2019년 업무계획’에서 이런 방침을 밝혔다. 

가계와 부동산 분야에만 쏠리던 자금을 혁신 창업과 중소기업으로 흐를 수 있도록 유도해 대출과 투자를 활성화하는게 골자다.

우선 유망 스타트업의 안착을 위해 기업은행에서 100조원, 신용보증기금에서 90조원을 합해 총 190조원의 정책금융 공급에 나선다. 

또 국내 최대 규모의 청년창업 보육 플랫폼인 마포 청년혁신타운의 공간조성을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올해 4분기 일부공간의 문을 먼저 여는 것을 검토 중이다. 

또 혁신·중소기업에 대한 자금지원 체계도 개편한다. 부동산담보나 과거 재무성과 위주의 여신심사 관행에서 벗어나 기업의 성장가능성에 기반한 여신심사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위험공유나 분산이 필요한 창업·혁신 기업을 중심으로 신규 보증 여력을 집중하고 기업의 성장 단계별로 지원을 차별화할 방침이다. 

어려움을 겪는 자동차와 조선 등의 주력산업 지원도 확대한다. 중소 조선·기자재·자동차 부품업체의 어려움을 줄여주려 신보와 기보를 중심으로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4조6000억원의 유동성을 지원한다. 또 중소·중견 기업의 시설투자나 사업재편, 환경·안전투자 지원을 위해 3년간 총 15조원의 금융지원 프로그램도 가동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혁신·중소기업에 대한 자금지원 확대 방안은 후속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