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창업·벤처 지원사업 성과 ‘쏠쏠’
상태바
ICT 창업·벤처 지원사업 성과 ‘쏠쏠’
  • 김도희 기자
  • 호수 2207
  • 승인 2019.03.18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정부의 지원을 받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창업·벤처 기업의 매출이 전년보다 21.1% 증가하고, 직원수가 41.1% 늘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ICT 분야 기업에 사업자금과 시제품 제작 등을 지원하는 ‘K-글로벌 프로젝트’ 사업의 이 같은 성과를 최근 발표했다.

이 사업의 지원을 받은 430개 기업의 실적을 온라인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지난해 매출은 총 3584억원, 투자유치 금액은 1285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2017년에 비해 매출은 625억원(21.1%), 투자실적은 486억원(60.8%) 증가한 것이다.

임직원수는 지난해 기준 4199명으로, 전년 대비 41.1%(1224명) 늘었다. 지난해 이들 기업이 낸 특허 수는 총 1392건으로 전년보다 39.5%(394건) 증가했다.

앞서 과기부는 ICT 창업·벤처기업의 개별 수요를 바탕으로 창업→성장→해외진출→재도전 등 맞춤형 지원을 실시했다. 창업단계에서는 CEO 출신 멘토를 중심으로 한 창업 멘토링 제공하고, 공모전 개최를 통한 시제품 제작 및 사업화도 지원했다. 성장단계 기업에는 연구개발(R&D) 및 기술 담보 융자를 공급했다.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에는 법률, 특허, 회계, 마케팅 분야에 대한 전문 컨설팅과 해외 현지 수요를 반영한 투자설명회 등을 지원했다. 과거 실패 경험이 있는 재도전 기업에는 창업단지 입주, 전문교육, 사업자금을 지원했다. 

향후 과기부는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 가능성이 있는 ICT 기업 50개를 선발해 집중 지원하는 ‘퓨처(Future) 유니콘 50 프로그램’을 도입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