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 이어 목재값도 상승세
상태바
철강 이어 목재값도 상승세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4.03.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송·외송판재 등 최대 12% 올라
철강·비철금속 제품에 이어 국내 목재가격이 3개월만에 큰 폭의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원자재가격 전문분석 기관인 코리아PDS(www.korea-pds.com)에 따르면 한국물가협회의 조사결과 미송 및 외송판재 등 국내 주요 목재가격은 지난주 들어 5~12% 가량 상승했다.
특히 구조재, 조작재, 마감재, 가구재 등에 활용되는 미송판재는 상품(上品)을 기준으로 1재(才, 30㎝x3.6x3㎝) 당 도매가격이 200원(11.76%) 오른 1천900원에 거래돼 작년 11월 11일 이후 3개월만에 오름세로 돌아섰다.
이 가격은 지난 95년 첫 조사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외송판재는 재당 100원(8.33%) 상승한 1천300원으로 2001년 6월이래 최고치를 기록했고 나왕판재도 한주 전보다 200원(5.41%) 올라 88년 8월이후 5년7개월만에 3천900원에 거래됐다.
목재가격의 이같은 상승세는 최근 국제가격이 11% 가량 상승한데다 중국의 원자재 수입 급증, 국제운임료 상승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코리아PDS 물가분석팀은 “철근, 동 등에 이어 목재가격마저 상승세를 보이면서 일부 품귀현상마저 일부에서 나타나고 있다”면서 “이같은 상승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여 건축비 상승 등 악영향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